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포스코, 포스맥으로 태양광 시장 수요 잡았다

포스코, 포스맥으로 태양광 시장 수요 잡았다

2018/05/25

태양광 시장에 포스맥 열풍이 불고 있다.

포스맥은 포스코 고유 기술로 내식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신개념 철이다. 기존 용융아연도금 강판과 비교해 5배 이상 부식에 강해 ‘녹슬 걱정 없는 철’로 불린다. 비결은 아연에 마그네슘과 알루미늄을 합금 도금해 생성한 시몬클라이트라는 산화층에 있다. 이 산화층이 반영구적으로 표면 부식을 막아주고 절단된 부분까지 커버해 절단면의 내식성도 높여준다.

바로 이런 포스맥의 특성이 태양광 시장에서 크게 환영받고 있다. 태양광구조물은 한번 설치하면 오랜 시간 외부 환경에 노출되기 때문에 부식에 강한 소재가 필수다. 특히 우리나라처럼 여유 부지가 적은 지역에서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는 수상 태양광은 입지 조건 특성상 포스맥과 같은 극한의 고내식 특성을 갖춘 소재가 아니면 건설 자체가 불가하다.

태양열판

실제 판매량을 보면 태양광 시장에서의 포스맥 열풍을 확실히 알 수 있다. 2013년 출시 이후 태양광구조물용 판매량은 매년 2배 이상 꾸준히 증가하고 있고, 이에 비례해 포스맥 전체 판매량도 수직 상승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아주강재, 대동강업, 네모이엔지, 탑솔라 등 국내 여러 태양광구조물 제조사와의 솔루션마케팅이 포스맥 적용 확대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아주강재X포스코 솔루션마케팅 사례)

해외 태양광 시장의 포스맥에 대한 반응은 훨씬 뜨거워 폭발적인 판매 증가를 보이고 있다. 지난 21일에는 멕시코에서 열린 ‘MIREC WEEK 2018’에 참가해 글로벌 고객사들을 대상으로 포스맥을 알리는 자리를 갖기도 했다. ‘MIREC WEEK 2018’은 세계 최대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박람회 중 하나로, 철강제조사로는 포스코가 유일하게 참가했다. 포스코는 전시 기간동안 포스맥을 적용한 태양광구조물용 솔루션을 홍보하고 잠재 고객 발굴 및 신규 용도 개발에 적극 나섰다. (관련기사: 중남미 신재생에너지 시장에 포스맥 우수성 알렸다)

윤태현 POSCO-MPPC 법인장이 포스코 홍보부스를 방문한 고객사 관계자에게 태양광 구조물 적용시 포스맥의 제품 우수성을 설명하고 있는 모습

지난해 발표된 제8차 전력수급계획에 따르면 태양광 산업은 연 평균 2.1%의 성장률을 보이며 2031년에는 33.7GW 규모의 전략이 태양광을 통해 수급될 것으로 보고 있다. 태양광 시장의 성장은 곧 포스맥 수요 증대를 의미하며, 태양광구조물용 포스맥 판매량은 앞으로 더 가파른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보인다. 태양광구조물 외에도 초기 적용 시장이었던 비닐하우스, 축사용 파이프 등 농축수산 시설물에서도 꾸준히 포스맥을 찾고 있고, 고급 건축물 내외장재로도 용도를 확대하고 있어 앞으로의 포스맥의 활약에 관련 산업분야의 관심은 계속될 전망이다.

관련 글 보기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