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철의 아름다운 변신! 2019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에서 만난 POSCO

철의 아름다운 변신! 2019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에서 만난 POSCO

2019/10/02

‘철의 도시’ 포항에서 열리는 포항의 대표 예술제 ‘2019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이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은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은 해를 거듭할수록 ‘스틸’에 대한 일반적인 인식을 예술적 장치를 통해 승화시키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포항제철소에서 생산되는 스틸들은 주로 전국 산업현장으로 퍼져 나가지만, 아트페스티벌이 열리는 그곳에서만큼은 시민들의 마음속에 따뜻하고 아름다움을 안겨주는 예술작품으로 남았다.

포스코뉴스룸에서는 2019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에서 만난 다양한 작품들을 소개한다.


| 2015년부터 ‘스틸아트’를 선보여온 포스코 중앙수리섹션

흥미로운 것은 올해 2019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에 출품된 작품 중 권용주 작가의 ‘Wave’, 서정봉 작가의 ‘달집’은 포스코와의 협업을 통해서 탄생했다.

두 작가와의 작업을 완성하기 위해 무려 19명의 포스코인들이 참여했다.

<사진설명>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에 출품된 Wave(좌)와 달집(우) 작품 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사실, 포스코는 지난 2015년부터 매년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을 통해 스틸을 예술 작품화하는 활동에 참여해왔다. 이 프로젝트에 투입된 사람들은 포스코 포항제철소 중앙수리섹션의 멤버들로, 이들은 평소 제철소 각종 기기 제작, 수리 분야 전문가들이다. 작품을 만드는 과정에서 스틸 전문가의 손길이 필요한 지점에는 이들의 특별한 기술과 판단이 항상 함께 해왔다.

스틸아트 그 중심에서 활약을 펼친 포스코 중앙수리섹션의 최용식 과장은 “올해로 5년째 금속 전문 작가들과 포항아트페스티벌에 선보이기 위한 작품들을 만들어왔다”라며, “강인한 철이 감성과 만나면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예술 작품으로 승화될 수 있다는 것을 매년 새삼 깨닫고 있다”고 했다. 또한 “매년 작품을 준비하는 기간이 혹서기와 맞물려 구슬땀을 흘리지만, 완성된 작품을 보고 많은 시민들이 좋아해주고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면 뿌듯함과 보람을 느낀다”고 소감을 전했다.

<사진설명>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에 출품할 작품의 작업 중 포항제철소 직원들이 화이팅하고 있는 모습

작가와 협업해 아티스트 못지 않게 뛰어난 감각과 솜씨를 발휘해온 포스코의 예술가들. 거칠고 강인해 보이는 제철소의 작업 현장에서 아름다운 예술 작품을 탄생시킨 이들의 땀과 노력이 앞으로도 포항의 문화예술 활동에 깊숙이 자리 잡아 가길 기대해본다.


포스코는 다양한 분야에서 With POSCO의 기업 비전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이번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은 ‘철의 다양한 변주에는 끝이 없다’라는 것을 다시금 증명하는 자리였다. 단순히 물성으로서 ‘철’의 존재적 의미에서, ‘철과 함께하는 예술’이라는 가치적 의미로 철의 매력을 꿰뚫어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앞으로도 포스코는 색다른 철의 모습을 선보이며 시민과 함께 문화·예술을 향유하고 ‘스틸아트’를 넘어 도시의 문화적 감성을 높여가는데 기여해 나갈 예정이다.

관련 글 보기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