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위기 상황의 이웃 구한 젊은 영웅들’ 포스코히어로즈 선정

‘위기 상황의 이웃 구한 젊은 영웅들’ 포스코히어로즈 선정

2021/05/20

포스코청암재단(이사장 김선욱)은 창원시 마산합포구 방파제 아래로 추락한 차량을 발견하고 바다에 뛰어들어 운전자를 구조한 정한호(24.부경대 기계설계공학과)씨와 제주대학교 입구 사거리에서 발생한 4중 추돌사고 현장에서 인명구조 활동을 펼친 이영호(23.제주대 국어교육과)씨를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하고 히어로즈가 소속된 부경대학교와 제주대학교를 방문하여 상패와 장학금을 전달하였다.

이번에 히어로즈로 선정된 정한호씨는 지난 3월 27일 18시경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동면 인근 어촌에서 휴일을 맞아 부모님의 어업일을 돕던 중, 방파제에서 크게 부딪히는 굉음과 함께 바다로 추락한 차량을 목격하였다. 정한호씨는 폭우로 인해 물이 불어나는 위험한 상황에서 부모님을 도울 때 사용하던 망치를 들고 바다에 뛰어들어 운전석 유리창을 깨고 차량에 갇혀 있던 운전자를 무사히 구조했다.

이때 구조된 운전자는 “생명이 위태로운 상황에서 정씨로 인해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며 마산소방서에 정씨에 대한 감사의 글을 전하기도 했다.

창원소방관계자는 “당시 갑작스러운 폭우로 인해 차량이 떠내려갈 수 있는 급박한 상황이었다”며 “위험한 상황에서도 망설임없이 바다에 뛰어들어 고귀한 생명을 구한 청년이 우리사회의 귀감이 되었다”고 말했다.

함께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된 이영호씨는 4월 6일 17시경 제주대학교 사거리에서 발생한 시내버스 2대와 화물트럭 등 4중 추돌사고 현장을 목격하였다. 내리막길을 달리던 트럭이 브레이크 파열로 시내버스 2대와 1톤 트럭을 잇달아 추돌하였고 사고여파로 30여명의 승객이 타고 있던 시내버스가 3미터 아래 임야로 추락하여 90도로 뒤집혀 졌다.

한순간 아수라장이 된 사고현장에 제일 먼저 도착한 이영호씨는 경상자들을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키고, 땅바닥과 버스 창문 사이에 끼어 의식을 잃어가는 부상자를 살리기 위해 소방대원들이 오기 전까지 출입문을 잡고 버스를 들어올려 틈새공간을 만드는 등 적극적인 구호활동을 펼쳤다. 이영호씨의 선행은 사고 직후 제주대학교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씨의 도움을 받았던 탑승자들이 감사의 글을 올리면서 알려지게 되었다.

포스코청암재단 관계자는 “이번에 히어로즈로 선정된 2명의 대학생들은 위기상황에서도 자신의 몸을 던져 위기에 처한 시민의 생명을 구하는 데 앞장서 우리 사회의 큰 귀감이 되었다”며 포스코히어로즈 선정사유를 밝혔다.

포스코히어로즈펠로십은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살신성인의 자세로 자신을 희생한 의인이나 의인의 자녀가 안정적으로 학업을 계속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사회적 귀감이 되는 공직자나 일반시민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의로운 행동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우리사회 구성원들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서로 도울 수 있는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기 위해 2019년 제정되어 현재까지 총 32명의 포스코히어로즈를 선정했다.

(왼쪽부터)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된 정한호(24세), 이영호(23세)

▲(왼쪽부터)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된 정한호(24세), 이영호(23세).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