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철’, 50번째 스틸하우스 준공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철’, 50번째 스틸하우스 준공

2018/07/19

ㅣ 19일 포항에서 화재로 창고에서 지내던 노부부에게 기증
ㅣ2009년 첫 준공 이후 약 10년간 전국 36개 시ㆍ군에 50채 스틸하우스 건립 기증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철’로 만든 포스코의 스틸하우스가 약 10년만에 50번째 준공을 맞이했다.

포스코는 19일 전기누전으로 집이 전소된 포항시의 한 노부부에게 스틸하우스를 건립하고 준공식 행사를 개최했다. 포스코는 화재 피해가정에 안전한 생활터전을 제공하기 위해 소방청과 함께 2009년부터 전국 36개 시군을 대상으로 스틸하우스 지원 사업을 시작한 이래, 올해는 창립 50주년을 맞아 스틸하우스 50호 건축을 목표로 전국의 저소득가정을 대상으로도 사업을 진행해왔다.

포스코가 기증한 스틸하우스는 방 2개, 주방, 거실 등으로 이루어진 13평형 규모의 주택이다. 스틸하우스는 월드프리미엄(World Premium) 제품이자 일명 ‘녹슬지 않는 철’로 불리는 포스코의 포스맥(PosMAC)이 골조와 외장재에 적용되어100년 이상의 내구성을 자랑하며 화재로부터도 안전하다. 이번에 입주한 포항시 노부부는 지난 2월 전기누전으로 집이 전소되어 지금까지 창고에서 거주해왔는데 포스코∙소방청∙기아대책∙한국철강협회로부터 가스레인지∙냉장고∙이불∙전기레인지 등 생필품도 함께 선물받아 시름을 덜게 됐다.

스틸하우스 준공식 사진

포스코가 19일 포항시 대송면 대각리에서 포스코 제 50호 스틸하우스 준공식을 가지고 화재피해 가정에 이를 기증했다. (사진 뒷편 제 50호 스틸하우스)

스틸하우스 건립 기부는 포스코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으로 포스코그룹이 생산하는 철강재를 소재로 해 포스코 임직원∙포스코 대학생 봉사단 비욘드(Beyond)∙지자체 소방서 직원 등 순수 자원봉사자들이 스틸하우스 건축에 참여하고 있다.  2009년 첫 준공 이후 약 10년 간 누적 봉사자만 1,055명이며 봉사시간은 총 4만 3,912시간에 달한다.

포스코 대학생 봉사단 비욘드 12기 단원들이 전북 순창군에서 스틸하우스 건축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는 모습

포스코 대학생 봉사단 비욘드 12기 단원들이 전북 순창군에서 스틸하우스 건축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올해는 충북 진천의 제32호 스틸하우스를 시작으로 안동∙순창∙서귀포 등 전국 각지에 19채의 스틸하우스를 준공했다. 이번에 처음으로 스틸하우스 건축 봉사활동에 참여한 12기 포스코 대학생 봉사단 이유진(22세) 씨는 “포스코 창립 50주년을 맞아 50번째 스틸하우스 건립에 참여하게 되어 더욱 뜻깊었다”며 “앞으로도 사회배려계층을 위한 봉사활동을 지속적으로 해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는 스틸하우스 외에도 UN으로부터 우수 사회공헌활동으로 인정받은 스틸빌리지,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급여의 1%를 기부하는 1%나눔활동, 자매마을 결연 봉사활동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포스코 스틸하우스 전국 분포도 경기도4채 인천 3채 강원도 6채 충청북도 5채 충청남도 3채 경상북도 14채 경상남도 1채 전라북도 5채 광주1채 전라남도 7채 제주도 1채

 

관련 글 보기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