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모두가 기다려온 New Material: 이노빌트 포스아트 내외장재

INNOVILT FANTASIA 2 [Architect's Pick]

모두가 기다려온 New Material: 이노빌트 포스아트 내외장재

2020/04/17

모방보다는 진화, New Material ‘포스아트 내외장재’

서울 중구에 위치한 단암빌딩의 로비. 내벽이 회색빛 대리석으로 마감되어 깔끔하고 기품 있는 분위기가 맴돈다. 대리석은 특유의 질감과 고급스러운 광택 표현, 그리고 자연에서 온 소재라는 점 때문에 건축가와 대중에게 두루 인기 있는 인테리어 자재다. 하지만 높은 가격, 중량, 그리고 최근 불거진 인체 유해 물질, 유지보수 문제 등 단점도 크기 때문에 시장에는 천연 대리석 무늬를 입힌 타일, 필름, 엔지니어드스톤(인조대리석) 등 이른바 ‘Fake material’이 즐비하다.

단암빌딩 내장재 역시 사실 대리석이 아니다. 대리석 무늬를 입힌 스틸 ‘포스아트 내외장재’다. 디자인허브(대표 김진성)의 포스아트 내외장재는 스틸 위에 최신 프린팅 기법으로 소비자가 원하는 패턴, 질감 등을 입혀 제작된다. 단암빌딩에 쓰인 포스아트 내장재는 대리석 중 ‘바살티나(Basaltina)’라고 하는 최상급 이태리산 현무암을 프린팅해 제작했다. 이 또한 지레 수많은 대리석 모방소재 중 하나가 아닐까 생각할 수 있지만, 단암빌딩의 건축주는 포스아트를 두고 “이는 Fake material이 아닌, New material이다”라고 평가했다.

원기둥 모양으로 말린 스틸 덩어리에서 스틸이 풀어지고 그 위에 다양한 패턴이 새겨져 있는 모습의 이미지. 포스아트 PosART POSCO Artistic Steel POSCO Advance Resolution printing Technology 블랙스테인리스, 포스맥(PosMAC) 등 다양한 소재에 완벽한 풀컬러 인쇄 가능 기존 프린트 강판 대비 4배 이상 높은 1200dpi 수준의 고해상도 구현 정밀한 디자인으로 색상과 디자인의 제약 없음 고객이 원하는 어떤 이미지도 2~3일 단기간 내 디자인 제작 가능 별도 금형 제작이 필요없어 이미지 교체가 자유로움

건축주가 포스아트를 fake가 아닌 new material이라고 표현한 것은, 단순히 대리석을 따라 하기만 한 자재가 아니기 때문이다. 스틸은 철이 주는 차가운 느낌, 철은 녹슨다는 편견 때문에 다양한 장점에도 불구하고 인테리어 자재로써 각광받지 못한 게 사실이다. 하지만 포스아트는 소비자가 원하는 소재의 외형은 그대로 가져오면서도 동시에 스틸만이 가지는 장점을 살려 건축주와 시공사, 이용자 모두에게 이로운 솔루션을 제공한다.

무게와 비용은 낮추고, 취성과 오염에는 강하다

포스아트는 포스코 광양표면처리연구소에서 최초로 개발하여 포스코강판으로 기술을 이전, 2018년부터 상업생산이 시작된 신소재다. 아직 대중적인 건축 자재는 아니지만 포스아트 내외장재를 직접 사용해본 건축주와 시공사들은 높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다. 고내식성과 가공성을 가진 잉크용액을 사용한 최신 잉크젯프린터 기법으로 일반 프린트 제품 대비 4배 이상 해상도가 높고, 디지털화된 파일만 가지고 있다면 어떠한 이미지도 인쇄 가능하다. 또 적층 인쇄 기법을 사용해 대리석뿐 아니라 나무, 패브릭 등 여러 소재의 무늬와 질감을 아주 높은 싱크로율로 구현해낸다.

서울 포스코센터 스틸갤러리에 전시되어 있는 포스아트 샘플. 대리석, 나무, 패브릭 등 다양한 소재의 질감을 그대로 구현해낸 것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다양한 소재의 세로가 긴 직사각형 모양의 포스아트 셈플 여섯 개가 나란히 늘어서 있다.

▲ 서울 포스코센터 스틸갤러리에 전시되어있는 포스아트 샘플. 대리석, 나무, 패브릭 등 다양한 소재의 질감을 그대로 구현해낸 것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스틸은 단단하다’는 것만큼 보편적인 생각이 ‘스틸은 무겁다’라는 것. 하지만 오랜 시간 경량화를 거듭해온 스틸은 비철금속 중 경량소재인 알루미늄과 비교해 강도는 3배면서도 무게는 동일하게 만들 수 있을 만큼 ‘경량소재’로 불려도 손색이 없다. 대리석과 비교하면 포스아트의 무게는 3분의 1 정도에 불과하다. 비용도 무게만큼이나 낮아진다. 천연 대리석보다 재료비가 10%에서 최대 90% 저렴하며, 색상 및 패턴 조정과 이종 대리석 간 혼합까지 가능하기 때문에 세상에 없는 ‘나만의 대리석’을 제작할 수도 있다.

취성과 오염에 강한 성질 역시 스틸만의 강점이다. 포스아트 내외장재는 외부의 충격에도 쉽게 금이 가거나 찌그러지지 않는다. 포스아트는 앞서 말했듯 다양한 소재를 구현하면서도, 각 소재가 가진 취약점들을 보완해 준다. 대리석의 경우 물을 먹으면 조금씩 변색이나 탈색이 되어 전문업체에 연마와 광택작업을 맡겨야 하지만 포스아트는 물티슈나 유리세정제로 쉽게 관리 가능하다. 나무 소재처럼 썩거나 습기에 취약한 단점도 없다. ‘스틸은 부식된다’라는 오해도 금물. 포스아트는 포스코의 고내식강재 포스맥(PosMAC)으로 제작되기 때문에 높은 부식 환경에서도 쉽게 녹이 슬지 않는다. 물론 고객의 요청에 따라 포스맥 외에도 스테인리스 스틸, 알루미늄 등 다양한 소재로도 제작이 가능하다.

무엇보다, 아주 편리한 시공

스틸이 가지는 특장점과 더불어 포스아트 내외장재가 건축 시장, 특히 리모델링 시장에서 각광받는 이유는 무엇보다 아주 편리한 시공성이다. 일반적으로 건축물의 리모델링을 진행할 때에는 기존에 설치된 내장재를 철거 후 새로운 내장재를 설치하게 된다. 당연히 철거 과정에서 소음과 분진으로 인한 이용자들의 불편을 야기하게 되는데, 포스아트는 그런 걱정을 덜어준다. 단암빌딩 사례처럼 포스아트 내외장재는 기존 대리석을 철거하지 않고 그 위에 바로 포스아트를 결합하는 간편한 방식으로 시공할 수 있다. 덕분에 시공일수는 줄고, 이용자의 불편은 최소화된다. 기존 석재를 폐기할 필요가 없기에 건설자재 폐기처리 비용도 아낄 수 있다.

포스아트 내장재 시공 방법 과정을 사진 여섯 장으로 보여주고 있다. 포스아트 내장재 시공 방법 기존 대리석 위 타공(리모델링 시)▸앵커(칼 블록) 삽입▸12mm 합판 고정▸합판 위 본드 도포 후 포스아트 부착▸포스아트 부착 후 고정 나사 체결▸다양한 패턴, 낱장 단위로 시공 가능

포스아트는 낱장 단위로 제작이 가능하다. 즉, 패널 하나가 손상을 입었을 경우 해당 패널만 탈부착식으로 교체하면 된다. 가령 천연 대리석으로 벽면을 채운 경우, 석재 하나를 교체하려면 주변 석재와의 디자인을 맞추기 위해 기존 석재 패턴과 딱 맞는 석재를 새롭게 찾아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하지만 포스아트는 원하는 디자인으로 새 패널을 제작해 바로 교체가 가능하다. 스틸은 가공성이 우수한 소재이기에, 석재에 비해 훨씬 낮은 가공비로 건축주, 시공사가 원하는 디자인을 자유롭게 표현해볼 수 있다. 더불어 재활용도 가능한 친환경 소재다. 단암빌딩을 직접 시공한 디자인허브는 이와 같은 포스아트의 간편한 시공법을 포스코강판과 공동으로 개발했으며, 포스아트의 패턴 이미지 개발과 제작에서 시공까지 One-stop 패키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포스아트 전문 업체다.

포스아트는 작년 세계철강협회(worldsteel)가 개최하는 스틸리 어워드(Steelie Awards)에서 ‘올해의 혁신상’을 수상하며 제품의 혁신성을 인정받았다. 스틸이 낳은 New Material 포스아트 내외장재, 곧 우리 일상 곳곳에서 함께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 포스아트 내외장재(제품명: 아트리폼) 제작/시공 문의 : 디자인허브 김경욱 대리(010-2585-5768)
※ 포스아트 관련 문의 : 포스코강판 박승호 팀장(02-3457-4182), 김진아 대리(02-3457-4159)

INNOVILT Fantagia 우리나라 1세대 고층건물 단암빌딩 이야기 건축에세이 바로가기

관련 글 보기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