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급류에 휩쓸린 어린 남매 구한 마갑열 육군 상사 ‘포스코히어로즈’ 선정

급류에 휩쓸린 어린 남매 구한 마갑열 육군 상사 ‘포스코히어로즈’ 선정

2021/06/15

포스코청암재단(이사장 김선욱)은 물놀이 중 급류에 휩쓸려 익사 위기에 놓인 어린 남매를 구하기 위해 강한 물살의 강물에 뛰어들어 생명을 구한 육군 50사단 기동대대 마갑열 상사를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하고 6월 9일 해당 부대를 방문하여 상패와 장학금을 전달하였다.

이번에 히어로즈로 선정된 마갑열 상사는 지난 5월 23일 16시경 경북 예천군에 위치한 선몽대 앞 내성천에서 초등학생 남매가 급류에 휩쓸려 떠내려가기 일보직전인 상황에서 강물에 뛰어들어 아이들을 구조해 냈다.

최근 내린 많은 비의 영향으로 내성천 하류 지점의 강폭이 좁아져 물살이 갑작스럽게 빨라졌고, 얕은 곳에서 놀고 있던 아이들이 급류에 휩쓸리게 되어 떠내려 가게 된 것. 아이의 아버지가 열심히 쫓아 보았지만 빠른 유속으로 떠내려가는 아이들을 따라잡지 못해 안절부절 못하는 상황이었다.

이 날 가족들과 나들이 중이었던 마갑열 상사는 살려 달라는 아이들의 목소리를 듣고 사고지점으로 달려와 옷을 입은 채 강물에 뛰어들었다. 아이들은 성인 윗가슴 정도 깊이의 물 속을 떠내려 가다 강 중앙 돌부리 사이에 자란 풀을 붙잡고 간신히 버티고 있는 상황이었다. 강한 물살로 성인도 몸을 제대로 가눌 수 없는 상황에서 두 아이를 업고 나오기는 불가능하여 아이들을 붙잡고 한동안 물살을 버티다가 뒤늦게 쫓아온 아이들의 아버지와 다른 남성에게 남자아이를 넘긴 후 여자아이를 안고 물 밖으로 나올 수 있었다.

이 미담은 남매 부모가 연락처도 안 알려주고 떠나려는 마갑열 상사를 한사코 붙잡아 군인인 것을 알게 되었고, 해당 부대에 연락해 “정말 너무나 고마운 의인이다. 현장에 많은 사람들이 지켜보았고, 마상사의 행동은 모두에게 큰 감동이었다”고 전하면서 알려졌다.

마갑열 상사는 “국민의 생명을 지켜야 하는 군인으로 당연한 일을 한 것이며, 본인도 한 아이의 아버지로서 다급한 아이 목소리에 몸이 먼저 움직였고 세상의 모든 아버지라면 누구라도 그랬을 것이다.”고 말했다.

포스코히어로즈펠로십은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살신성인의 자세로 자신을 희생한 의인이나 의인의 자녀가 안정적으로 학업을 계속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사회적 귀감이 되는 공직자나 일반시민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의로운 행동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우리사회 구성원들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서로 도울 수 있는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기 위해 2019년 제정되어 현재까지 총 33명의 포스코히어로즈를 선정했다.

포스코청암재단이 육군 50사단 기동대대 마갑열 상사를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했다. 3명의 기동대대원과 포스코 청암재단 상임이사가 엄지를 세우며 카메라를 향해 활짝 웃고 있다.

▲포스코청암재단이 육군 50사단 기동대대 마갑열 상사를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했다. 좌측부터 윤해철 50사단 기동대대 주임원사, 오동호 포스코청암재단 상임이사, 포스코히어로즈 마갑열 상사, 최홍기 50사단 기동대대장

관련 글 보기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