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IMO 2020 카운트다운, 포스코 스테인리스는 준비됐다

IMO 2020 카운트다운, 포스코 스테인리스는 준비됐다

2019/09/18

‘IMO 2020’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IMO 2020은 2020년 1월 1일부터 시행되는 국제해사기구(IMO, 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의 강화된 환경 규제로, 선박 연료의 황산화물 함유율을 현행 ‘3.5% 미만’에서 ‘0.5% 미만’으로 낮추거나, 이에 준하는 탈황설비를 장착하는 것이 핵심이다. 즉, 규제의 궁극적인 목표는 선박이 대기로 내뿜는 황산화물(SOx) 배출량의 저감이다.

이에 맞춰 포스코가 토털패키지 솔루션을 내놨다. 탈황설비용 고급 스테인리스 강재 양산과 더불어 강재에 최적화된 용접 이용기술까지 제공하면서, 고객과 함께 IMO 2020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


l IMO 2020, 해운 역사상 가장 강력한 규제… 그 대책은?

황산화물은 3대 대기오염물질 중 하나로, 산성비 및 미세먼지를 유발한다. 선박의 연료는 자동차 경유 대비 황 함유율이 높아, 동일 양의 연료에서 배출되는 황산화물은 선박이 자동차보다 약 3,500배 많을 만큼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치명적이다.

▲ 선박이 배출하는 공기오염물질을 자동차와 비교해보니, 전 세계 상위 규모 15척의 선박이 배출하는 SO2, NOX 양이 전 세계 모든 자동차의 배출량보다 많았다. 현재 전 세계 상선은 약 5만 척 이상(출처: UNCTAD)으로 추정된다.

이번 IMO 기준을 따르지 않으면 174개 회원국 항구에 입항할 수 없다. ‘해운 역사상 가장 강력한 규제’로 불릴만하다. 이 규제를 따르기 위해 해운업계가 준비해야 하는 선택지는 아래와 같이 크게 3가지다.

선주들은 보유한 선박의 특성과 경영 여건에 따라 규제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 이 중 선박용 탈황설비는 벙커유가 연소된 배가스의 황 성분을 90%가량 제거해 대기로 배출되는 황산화물 양을 저감시켜준다. 때문에 기존의 저가 고유황연료유(HSFO, High-Sulphur Fuel Oil)를 계속 사용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어, 2019년부터 5년간 1만 2천 척 이상의 선박에 적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탈황설비 제작과 설치에는 약 9개월이 소요되기 때문에, 2020년부터 시작되는 규제를 따르기 위해서는 늦어도 금년 안에 설치를 마쳐야 한다.

이에 따라 작년 말부터 터진 폭발적인 수요 앞에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 강림중공업, STI 등을 포함한 국내 탈황설비 설계 및 제작사들이 시장을 주도하고자 나섰다. 그러나 작년까지만 해도, 탈황설비 강재는 소수의 해외 Mill에서만 한정적으로 생산 중이었다. 국산 소재가 없어, 비싼 가격은 물론이고 8개월 이상의 납기 소요로 수급에 큰 어려움을 겪었다. 이때 포스코가 등장했다. 바로 고합금 스테인리스 강재 S31254와 함께 말이다.

l 때 마침 등장한 포스코 WTP ‘S31254’, 소재 국산화와 용접 솔루션까지

탈황설비 제작용 강재는 통상 ‘6Mo(6몰리)’강으로 불린다. 몰리브데넘이 6% 이상 함유된 강재라는 뜻이다. 6Mo강은 설계에 따라 탈황설비 본체 55% 이상에 적용되는 핵심 소재다. 포스코가 이번에 양산에 성공한 ‘S31254’강은 6Mo강 중 하나로, 포스코의 월드톱프리미엄(WTP, World Top Premium) 제품이다.

2016년 IMO의 2020년 규제 발표  후 포스코는 국내외 영향력 있는 조선사, 설계사, 선주들을 만나며 동향을 파악해왔다. 국내 업계의 대세는 탈황설비 설치. 포스코는 탈황설비의 설치량 증가에 따라 S31254강을 포함한 6Mo강 수요도 2019년부터 5년간 13만 톤을 상회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2018년까지도 글로벌 공급량은 연간 1만 톤 미만에 그쳐, 수요 증가 속도를 Mill들의 생산 확대가 따라가지 못하고 있었다. 포스코는 이에 본격적으로 판매, 품질, 생산, 연구소 모두를 뭉쳐 S31254 CFT(Cross Functional Team)를 꾸렸다.

포스코는 S31254를 오래전에 개발했지만, 당시에는 수요 미비로 양산 단계까지 진척시키지는 않았었다. 문제는, 탈황설비 제작용 강재는 두께가 4~6mm인데, 고강도 특성을 가진 S31254강은 일반 공정으로 균일한 두께를 보증하는 것이 까다롭다는 점. 제한된 시간 안에서 양산해내기 어려운 강종이었지만, 미리 제품 개발을 완료해둔 덕분에 포스코 CFT는 올해 초 글로벌 최고 수준의 품질을 갖춘 WTP, S31254강을 시장에 내놓을 수 있었다. 탈황설비 제작용 국산 강재는 현재 포스코가 유일하게 생산 가능하다.

제품 개발뿐만이 아니다. 포스코 CFT는 이 강재를 공급하면서 고합금 스테인리스 강재 사용 경험이 적은 고객사들을 위해 용접 솔루션도 제공했다. 조선업에 있어 용접은 생명과도 같은데, 원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용접 기술이 최종 제품의 품질을 좌우하기 때문이다. 포스코는 자체 연구를 통해 S31254강에 최적화된 조건의 용접 기술, 용접 재료 등을 파악하고 고객사를 수시로 찾아 직접 용접 교육을 지원했다. 모르는 이들이 많지만, 포스코에는 고객지원을 위해 용접만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직원들도 있다. 이것이 포스코의 솔루션 역량이다. 포스코의 신강종은 늘 이용기술과 함께 제공된다.

l 친환경 강재로의 발돋움, 더 큰 시장을 향해 항해 중

S31254강은 이제 안정적인 양산 단계로 접어들어, 국내외 공장에서 탈황설비로 제작되고 있다. 포스코의 강재를 공급받는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의 구매팀장은 “국산 소재를 짧은 기간 안에 납품받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용접 솔루션까지 제공되어 당사 경쟁력이 크게 향상되었다. 철강과 조선업계 상생 협력의 좋은 예라고 생각한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다른 고객사에서도 “포스코 S31254강은 유럽, 일본산에 비해 표면광택도가 우수해 스크래치가 잘 보이지 않고, 품질수준이 뛰어나 사용함에 있어서 매우 만족한다.”라고 전했다. 포스코 강재가 적용된 탈황설비는 올해 말부터 선박에 설치되어 전 세계를 누비게 된다.

현재 전 세계 탈황설비 시장 점유율은 유럽이 60%, 나머지 40%는 한국 및 동아시아가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 포스코는 S31254강의 성공적 양산에 힘입어 해외의 대형 탈황설비 제작사 공략에도 나설 계획이다. 나아가 S31254강을 선박 탈황설비뿐 아니라 화력발전소 탈황설비, 집진기 등 육상환경설비 시장에도 공급 추진 중이다. 시장의 트렌드를 반영해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도 병행한다.

이번 강재 개발과 판매를 이끌어 온 포스코 기술연구원 철강솔루션연구소의 김영환 연구위원은 “환경 규제 강화로 고합금 스테인리스 시장이 급변하고 있는데 생산·판매·연구부서의 합심으로 발 빠르게 대응해 새로운 시장을 창출할 수 있었다.”라면서, “무엇보다도 소재를 구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던 고객사들에게 안정적으로 강재를 공급함으로써 국내 조선사, 제작사와 상생할 수 있었던 것이 큰 보람이다. 나아가 글로벌 시장에 본격 진출하여 고합금강의 Top Player로 성장하겠다.”라고 앞으로의 각오를 전했다.


최근 수요산업 전반에서 환경 기준이 점점 더 높아지고 있다. 포스코는 수요 산업의 니즈에 발맞춰 조선해양업계뿐만 아니라 자동차업계, 건설업계를 위한 친환경 강재도 지속 개발 중이다. 최고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여 고객성공을 지원하는 ‘Business With POSCO’. 포스코는 오늘도 51년 철강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을 위한 답을 끊임없이 찾고 있다.

관련 글 보기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