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행정안전부와 안전문화 사회공헌 협약 체결

행정안전부와 안전문화 사회공헌 협약 체결

2018/03/30

22개 민·관 기관 합동 안전사회 조성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 추진
지역아동센터 어린이를 위한 ‘생활안전교육’, 에너지빈곤층 대상 ‘전기 시설물 점검’ 예정

포스코에너지(사장 박기홍)가 3월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안전문화 사회공헌활동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박기홍 포스코에너지 사장, 박두용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이사장, 조성완 한국전기안전공사 사장 등 22개 민·관 관계자 70여 명이 참석했다.

3월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박기홍 포스코에너지 사장 등 22개 민·관 관계자들이 '안전문화 사회공헌활동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김상규 현대제철 상무, 김민기 한화손해보험 상무, 박기홍 포스코에너지 사장,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이재연 한국존슨앤드존스 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부사장, 윤종진 KT 부사장.

▲ 3월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박기홍 포스코에너지 사장 등 22개 민·관 관계자들이 ‘안전문화 사회공헌활동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김상규 현대제철 상무, 김민기 한화손해보험 상무, 박기홍 포스코에너지 사장,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이재연 한국존슨앤드존스 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부사장, 윤종진 KT 부사장.

이날 업무 협약은 국가차원의 재난안전관리에 포스코에너지, LG전자, KT, 한국전기안전공사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과 기관이 각자의 전문성을 활용해 안전문화 조성하는 참여 기반을 마련하고자 진행됐다.

참여기업들은 2018년 한 해 동안 △취약계층 안전활동 지원 △생애주기별 안전체험교육 추진 △안전문화활동 콘텐츠 및 안전신문고에 대한 공동 홍보활동 등을 실시하게 된다.

포스코에너지는 2015년부터 매년 협약을 맺고 민간 발전사 중 유일하게 안전문화 사회공헌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포스코에너지는 업(業)의 전문성을 살려 발전소가 위치한 인천, 포항, 광양 등 지역사회 에너지빈곤층*을 대상으로 생활안전 점검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LNG복합발전소가 위치한 인천 서구지역에서는 안전습관 생활화를 위해 지역아동센터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생활안전교육’도 실시하고 있다.
*에너지빈곤층: 가계 소득의 10% 이상을 전기료, 연료, 난방비 등의 에너지 구입비용으로 지출하는 가구로 국내 약 150만 가구가 해당한다.

그 동안 포스코에너지는 ‘세상을 밝히는 따뜻한 에너지’라는 사회공헌 슬로건 아래 업의 특성을 살린 지역사회 공헌 프로그램을 꾸준히 진행해 왔다. 2017년에는 41개 가구와 복지시설 2곳을 대상으로 에너지 비용 절감을 위한 에너지효율 시공과 지역아동센터 아이들을 위해 ‘찾아가는 화재 예방 교육’과 같은 생활안전 프로그램을 함께 실시해 안전문화 정착에 크게 기여해 왔다.

포스코에너지는 이외에도 발전소 인근 지역의 노후된 벽을 보수하고 희망을 주제로 한 벽화를 그려넣어 마을 경관을 밝고 따뜻하게 개선함으로써 마을 주민들이 안전하게 통행 할 수 있는 ‘벽화 안심마을’도 지속적으로 조성해 나갈 예정이다.

박기홍 사장은 “정부와 함께 추진하는 안전문화 확대에 포스코에너지가 힘을 보탤 수 있게 되어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 에너지 전문기업의 특성을 살려 소외계층의 주거 안전과 에너지 복지를 실현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유민 커뮤니케이터

관련 글 보기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