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포항제철소 재난 시에도 전력 안정적으로 공급받는다

2018/10/22

ㅣ22일 한국전력공사와 전력설비 긴급복구협력 MOU 체결

포항제철소에 갑작스런 전력설비 사고가 나더라도 앞으로 신속하게 복구할 수 있게 됐다.

포스코 포항제철소는 22일 한국전력공사(이하 한국전력)와 ‘전력설비 긴급복구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업무 협약식에는 오형수 포항제철소장, 김동영 설비부소장, 권오득 한국전력 대구지역본부장, 신태우 전력관리처장 등 양사를 대표하는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식은 포스코와 한국전력이 천재지변과 같은 재난·재해 발생 시 현장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자재 지원과 인력을 지원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현재 포항제철소는 한국전력으로부터 전체 전력의 약 37%를 공급받고 있다.

또한 양사는 송전선로(철탑) 운영현황과 점검결과를 공유해 전력공급 신뢰성을 높이고 전력설비 고장예방 및 기술력 증진을 위한 인력양성 분야 등에 대한 상호협력을 약속했다.

오형수 포항제철소장은 “포스코와 한국전력은 국가기간산업의 근간인 철강과 전력을 책임지며 국가발전을 위하여 노력해 왔다”며 이번 협약으로 양사가 긴밀한 협조를 통해 지속적으로 상호 발전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포항제철소는22일 한국전력과 전력설비 긴급복구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은 권오득 한국전력 대구지역본부장(왼쪽)과 오형수 포항제철소장이 양해각서를 체결한 모습

관련 글 보기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