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포항스틸러스가 미얀마를 찾은 이유는?

포항스틸러스가 미얀마를 찾은 이유는?

2019/05/29

l 미얀마 프로축구단, U-22 국가대표팀과 차례로 친선경기 가져  
l 포스코그룹 미얀마 진출  30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펼쳐와

포항스틸러스 선수단이 한국과 미얀마 양국 우호증진을 위해 미얀마를 찾았다.

포항스틸러스는 포스코그룹이 진출해 있는 미얀마를 찾아 28일 현지 프로축구단 ‘아예와다디와’와의 친선경기를 갖고, 30일에는 미얀마 U-22 국가대표팀과 차례로 친선경기를 가질 예정이다.

이번 친선경기는 한국과 미얀마 양국의 교류 확대와 우호증진을 희망하는 주미얀마 한국대사관의 요청에 미얀마에 진출한지 약 30년이 된 포스코그룹과 포항을 홈구장으로 하고 있는 포항스틸러스가 적극 호응하면서 성사됐다.

포항스틸러스와 미얀마 프로축구단이 친선경기를 하고 있는 모습

▲ 포항스틸러스와 미얀마 프로축구단이 친선경기를 하고 있는 모습

28일 미얀마 양곤 뚜안나 YTC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항스틸러스와 아예와다디와의 첫 경기에는 약 5천 여 명의 관중들이 입장한 가운데 ‘펠레스코어’라고 불리는 박빙의 경기 점수인 3:2로 포항스틸러스가 승리를 거뒀다.

하프타임에는 포스코그룹과 한국기업들의 현지 법인에서 후원한 TV, 휴대폰, 선풍기 등 푸짐한 경품 추첨 행사도 진행해 관중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 내기도 했다.

경기가 끝난 후 미얀마 현지 언론이 포항스틸러스 박선용 선수를 인터뷰하는 모습

▲ 경기가 끝난 후 미얀마 현지 언론이 포항스틸러스 박선용 선수를 인터뷰하고 있다

경기 직후 스틸러스 주장인 박선용 선수는 인터뷰에서 “스포츠 행사가 기업의 차원을 넘어 양국간에 훌륭한 교류의 장으로 역할을 했다는데 대하여 뿌듯하다”는 소감을 전했고, 이 날 경기를 관람한 현지 고객사 대표는 “이번 친선경기를 통해서 직원은 물론 가족들과 함께 모처럼 즐거운 저녁시간을 보낼 수 있었었고 한국을 이해하고 서로 소통할 수 있는 기회였다”고 전했다.

미얀마 현지 언론사들은 한국 명문 프로축구단과의 경기를 통해 미얀마의 축구 수준을 평가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소개해 포항스틸러스의 방문이 단순한 친선경기 그 이상의 의미가 있다고 해석하기도 했으며 실제로 30일 개최되는 U-22 미얀마국가대표와의 친선경기는 현지에서 생방송으로 중계될 예정이다.

포스코그룹은 포스코가 2010년에 인수한 대우인터내셔널이 1985년 미얀마 철도부에 철도차량을 공급하는 사업을 시작으로 1997년 ‘미얀마포스코’ 법인을 설립하는 등 미얀마 진출 약 30년이 되어가고 있다.

현재 포스코강판이 연산 5만 톤 규모의 미얀마 최초 컬러강판 생산공장을 2014년부터 가동하고 있고,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가스전, 호텔 사업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을 지속적으로 창출하고 있다. 포스코건설 역시 포스코인터내셔널 호텔 건설 외 ‘미얀마 양곤 상수도 개선사업’ 등에도 참여하는 등 포스코그룹은 미얀마 최대의 외국계 투자기업 중 하나로 자리잡았다.

포스코그룹은 진출 30여 년 간 미얀마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기 위해 단순 자원 봉사 뿐만아니라 스틸브릿지 건설, 자연재해 피해복구 지원금 지원, 포스코청암재단 장학프로그램 실시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펼쳐왔다. 포스코그룹은 앞으로도 미얀마 시장개척의 성공사례를 발판 삼아 우리나라와 미얀마의 우호증진에도 적극 기여할 방침이다.

포항스틸러스와 미얀마 프로축구단의 단체사진

▲ 28일 열린 포항스틸러스와 미얀마 프로축구단의 단체사진

관련 글 보기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