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포스코 1차 CEO승계 카운슬 개최

2018/04/23

┃23일 향후 승계 카운슬 운영방안, CEO후보군 요구역량과 발굴방안 등에 대해 논의
┃권오준 회장은 후보 선정 절차의 공정성과 객관성 확보 위해 승계 카운슬에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
┃사내외에서 주주, 노경협의회, 중우회, 서치펌 등을 통한 다양한 후보군 발굴 노력

포스코는 CEO승계 카운슬 1차 회의를 개최하고, 향후 승계 카운슬 운영방안과 CEO후보 요구역량 및 발굴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포스코는 23일 김주현 이사회 의장, 박병원 이사후보추천 및 운영위원장, 정문기 감사위원장, 이명우 평가보상위원장, 김신배 재정 및 내부거래위 원장 등 사외이사 5명과 권오준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1차 CEO 승계 카운슬을 열었다.

권오준 회장은 규정상 현 CEO가 CEO 승계 카운슬의 당연직이지만 회의 시작 직후 후보 선정 절차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확보하기 위해 회의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의사를 밝혔다.

이날 사외이사들은 CEO후보의 요구 역량을 ‘포스코그룹의 100년을 이끌어 갈 수 있는 혁신적인 리더십’으로 규정했다. 세부적으로는 세계 경제 환경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글로벌 경영역량, 그룹  발전과 변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혁신역량, 철강·인프라·신성장 산업에 대한 높은 이해 및 추진역량을  가진 인사를 차기 CEO 후보로 추천키로 뜻을 모았다.

CEO후보군의 발굴방안으로는 사내 인사의 경우 기존 내부 핵심 인재 육성 시스템을 통해 육성된 내부 인재중에서  추천하고, 외부 인사는 국민연금이나 기관투자자 등 주주추천, 노경협의회와  포스코 퇴직임원 모임인 중우회를 통한 추천, 외부 서치 펌(Search  Firm) 등에서 외국인 후보를 포함하여 후보군을 다양화하기로 했다.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