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포스코, 1분기 연결기준 매출 14조 5,458억 원, 영업이익 7,053억 원

포스코, 1분기 연결기준 매출 14조 5,458억 원, 영업이익 7,053억 원

2020/04/24

l 24일 기업설명회 개최… 별도 기준 매출 6조 9,699억 원, 영업이익 4,581억 원
l 내수 판매 비중 확대 및 글로벌인프라 실적 개선으로 전분기比 연결 영업이익 26.5% 증가
l 지난 1월 선제적인 자금조달로 유동성 개선…유동비율 497.1%로 국내 기업 최고 수준

포스코는 24일 콘퍼런스콜로 진행된 기업설명회에서 1분기 연결기준 매출 14조 5,458억 원, 영업이익 7,053억 원, 순이익 4,347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의 글로벌 확산세에도 철강 부문에서는 내수 판매 비중 확대 등 탄력적 시장 대응으로 수익성 방어에 주력하였고, 글로벌인프라 부문에서는 포스코인터내셔널 미얀마 가스전의 견조한 실적, 포스코건설의 건축사업 이익 개선, 포스코에너지의 연료비 하락 등 무역ㆍ건설ㆍ에너지 사업의 호조로 전분기 대비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26.5% 증가했으며 영업이익률은 4.8%를 기록했다.

별도 기준 매출액은 6조 9,699억 원, 영업이익은 4,581억 원을 기록했다. 순이익은 4,530억 원이다.

전분기 대비 광양 3고로 개수 및 열연, 후판 등 압연라인 수리로 조강 및 제품 생산량은 각각 54만 톤, 24만 톤 감소했으나 작년 4분기 이후 원료가격 하락으로 영업이익은 24.8%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1.6% 포인트 증가한 6.6%를 기록했다.

포스코는 코로나19가 본격 확산되기 전 금년 1월까지 3.3조 원 규모의 상환용 자금을 선제적으로 조달함으로써 유동성을 높였다. 기업의 안정성 지표로 활용되는 유동비율*은 별도 1분기 기준 497.1%로 지난해 1분기(422.7%) 대비 대폭 개선되며 국내 기업 중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유동자산에 포함되는 자금시재는 별도 기준으로 지난해 1분기 대비 약 4조 원 증가한 11조 7천억 원이다.

*유동비율 : 유동자산(1년 내 현금화 가능한 자산)을 유동부채(1년 내 상환해야 하는 부채)로 나눈 비율

지난 10일 공시한 1조 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 금전신탁은 적극적 주주환원정책의 일환으로 코로나19로 인해 저평가된 주가를 개선하고자 결정한 것이며 잉여 시재를 활용하는 만큼 배당성향 30% 수준의 중기 배당정책 변경이나 추가 차입은 하지 않을 계획이다.

포스코는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에 따라 자동차, 건설 등 수요 산업 불황으로 철강 수요가 감소하고 제품 가격은 하락하는 어려운 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경영환경 변화에 따라 생산ㆍ판매 활동을 유연하게 운영하며 생산 관련성이 적은 간접비용의 극한적 절감, 투자 우선순위 조정 등 고강도 대책을 실행하여 경영실적 향상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는 방침이다.

<포스코 2020년 1분기 경영실적 (연결기준)> 구분 매출액(억 원), 영업이익(억 원), 순이익(억 원) 연결 `19.1/4 `19.4/4 `20.1/4 전분기비 `19.1/4의 매출액(억 원) 160,142 영업이익(억 원) 12,029 순이익(억 원) 7,784 `19.4/4의 매출액(억 원) 160,430 영업이익(억 원)5,576 순이익(억 원) 260 `20.1/4의 매출액(억 원) 145,458 영업이익(억 원) 7,053 순이익(억 원) 4,347 전분기비 `20.1/4의 매출액(억 원) 9.3% 감소 영업이익(억 원) 26.5%증가 순이익(억 원) 1574.1% 증가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