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포스코, 협력기업과 함께 지역상권 살리기 위한 ‘기업시민프렌즈 착한 선(先) 결제’ 진행

포스코, 협력기업과 함께 지역상권 살리기 위한 ‘기업시민프렌즈 착한 선(先) 결제’ 진행

2022/09/05

l 포스코와 협력기업의 1:1 매칭을 통해 지난 3년간 총 1억 25백만 원 선결제
l ‘대한민국 동행세일’ 기간에 맞춰 소상공인 및 취약계층 지원
l 광양지역은 ‘동행 버스킹’ 통해 지역주민을 위한 다채로운 문화 체험 기회 제공

포스코와 협력기업 임직원이 함께하는 사회공헌 활동 ‘기업시민프렌즈’가 추석을 앞두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지난 2일 포항 연일시장과 광양 중마시장에서 ‘착한 선결제’ 활동을 펼쳤다.

올해로 3년째를 맞는 ‘착한 선결제’ 활동은 지역 내 전통시장 점포에 일정 규모의 금액을 선결제하고, 물품교환 티켓을 발행하여 지역 취약계층에 전달하는 활동이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소비 진작을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진행하는 ‘대한민국 동행세일’과 같은 기간에 실시함으로써 지역 상권 활성화에 보탬이 되도록 진행했다.

포스코와 기업시민프렌즈 참여 기업들이 이번 행사를 통해 포항과 광양 지역 전통시장에 지원한 규모는 총 4천만 원 수준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김태억 포스코 설비자재구매실장은 “올해 3회째를 맞이하는 기업시민프렌즈의 착한 선결제 활동이 지역 상권 활성화에 도움이 되고, 소상공인을 포함한 지역사회가 나눔의 온정을 서로 나누는 데 기여하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지역 상인들도 “3회째를 맞이하는 착한 선결제가 포스코 고유의 나눔활동으로 자리 잡았다. 추석을 맞이해 지역 전통시장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었다”라며 포스코와 협력기업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날 선결제로 구입한 사용권과 물품은 지역 사회복지기관과 지자체에 전달되어 취약계층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광양지역에서는 지역주민에게는 문화 체험의 기회를, 인디 뮤지션에게는 무대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동행 버스킹’도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지난해 ‘코로나We로 버스킹’에 이어 ‘동네 행복’, ‘함께 행복’이라는 의미를 담아 진행한 ‘동행 버스킹’에는 퓨전재즈 밴드인 쏘재지를 비롯하여 총 4개 팀이 출연하여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기업시민 포스코 Together With POSCO 함께 거래하고 싶은 회사 / Together / Green / Life / Community / 우측 악수하고 있는 일러스트 이미지.

포스코그룹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응원합니다 라고 쓰인 파란색 배경의 응원배너이다.

관련 글 보기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