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포스코, 한국중부발전과 발전용 강재 국산화 ‘맞손’

포스코, 한국중부발전과 발전용 강재 국산화 ‘맞손’

2021/08/04

l 고합금 스테인리스 개발로 발전용 강재 국산화 실현
l 중부발전 보령화력에 포스코 STS강 공급
l 중소기업 기술 지원 통한 국내 스테인리스 생태계 강건화 추진

포스코가 8월 3일 한국중부발전과 발전용 강재 국산화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발전용 강재 국산화를 위한 한국중부발전-POSCO 공동협력 업무협약 체결 행사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관계자들의 모습.

▲포스코와 한국중부발전이 8월 3일 한국중부발전 본사에서 발전용 강재 국산화 공동협력 업무협약 체결식을 가졌다(오른쪽부터 최규서 STS마케팅실장, 이덕락 기술연구원장, 중부발전 박영규 기술안전본부장, 중부발전 김현표 전원개발처장).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중부발전은 보령 4호기 탈황설비 친환경개선건설사업에 기존 일본•유럽산 내부식성 스테인리스강을 대신해 포스코 고합금 스테인리스(S31254, STS329J4L)를 적용한다.

S31254과 STS329J4L는 각각 황산화물(SOx)을 세정하는 흡수탑과 친환경 열교환기에 적용될 예정이다. 중부발전이 발전공기업 최초로 발전설비에 적용해 발전용 강재 국산화 모범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양사는 향후 정례 기술 교류회를 통해 발전플랜트 국가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신재생에너지 친환경 발전설비에 대한 국산 소재 기술개발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이덕락 기술연구원장은 “미래 청정에너지로 각광받는 육상•해상풍력 등의 신재생에너지 분야 소재 국산화에도 기술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중부발전 박영규 기술안전본부장은 “최근 국내 소부장(소재•부품•장비) 산업은 일본의 수출 규제로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이번 일본 소재 국산화 성공과 포스코-한국중부발전 공동협력 협약을 계기로 발전설비 국산화에 대한 새로운 비전을 세우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는 최근 우수한 연구 인력을 활용한 솔루션 마케팅을 통해 고객사 기술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2020년에는 일본 수입에 의존했던 발전용 열교환기 329J4L Seamless관을 직접 개발한 레이저 용접 기술을 통해 국산화에 성공했다. 앞으로도 수입재 국산화와 중소기업 가공 기술 지원을 확대해 국내 스테인리스 생태계 강건화에 앞장설 계획이다.

기업시민 포스코 Green With POSCO 함께 환경을 지키는 회사 / Together / Green / Life / Community / 우측 손 위에 새싹이 자라는 일러스트 이미지.

관련 글 보기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