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포스코, 친환경 스마트 통합물류센터 구축으로 자재물류 프로세스 혁신

포스코, 친환경 스마트 통합물류센터 구축으로 자재물류 프로세스 혁신

2022/11/10

l 3일, 광양에 50,000㎡ 규모 통합물류센터 착공… 제철소 자재조달에 ‘풀필먼트’ 개념 도입
l 자재창고 통합, 스마트 기술 적용을 통한 스마트 재고관리 및 즉시배송체계 구축, 통합서비스 제공으로 사용자 편의성 확대
l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통한 전력 자가발전으로 친환경성까지 살려

포스코가 국내 제조업 최초로 신속하고 효율적인 자재물류 프로세스 혁신을 위해 친환경 스마트 통합물류센터인 ‘POSCO 친환경 Fulfillment Center’를 구축한다.
*풀필먼트(Fulfillment) : 일반적으로 주문, 보관, 포장, 배송, 회수 및 반품처리까지 물류 관련 업무를 통합관리하는 서비스를 의미. 대표적으로 아마존, 쿠팡, CJ 대한통운과 같은 기업들이 소비자들에게 신속 정확한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채택하고 있는 물류 방식.

포스코는 3일 전라남도 광양시 태인동에 위치한 광양국가산업단지에서 ‘POSCO 친환경 Fulfillment Center’ 착공식을 개최했으며, 이날 행사에는 주순선 광양부시장, 백성호 광양시의회 부의장, 염동일 한국산업단지공단 전남지역본부장, 이백구 광양상공회의소 회장, 황의준 국토건설 대표이사, 포스코 임직원 등 약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포스코 이주태 구매투자본부장은 기념사에서 “오늘은 지난 50년간 이어온 전통적 자재관리 방식으로부터 새로운 혁신이 시작되는 날”이라며, “현재 과밀화되고 분산되어 있는 물류창고를 통합하고,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자재 주문부터 재고관리 및 신속 배송까지 토탈 서비스를 제공하는 물류 프로세스를 구축해 조업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스코가 착공한 풀필먼트 센터는 광양국가산업단지 명당3지구 내 건립된다. 제철소에서 4km 정도 떨어져 있어 제철소 및 공급사 모두에게 접근성이 우수해 물류 편의성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사업부지 면적은 약 50,000㎡로 축구장 7개 크기에 달하는 규모이며, 총 900억 원을 투자해 2023년 12월 준공 예정이다.

먼저 포스코는 광양제철소 내 공장별로 분산 운영되고 있는 300여 개 자재창고를 하나로 통합한다. 동일 자재들이 창고별로 개별 보관됨에 따라 중복 보유로 인해 재고 비용이 증가하는 비효율을 개선하고, 관리 미흡으로 인한 자재 열화를 방지해 자재 건전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창고 과밀화에 따른 공간 협소로 발생할 수 있는 작업자 안전 문제를 개선하고, 입·불출 관리가 한 곳으로 통합됨에 따라 분산 관리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윤리 리스크도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통합 신설되는 풀필먼트 센터에 스마트 기술을 접목하여 더욱 효율적인 재고 관리와 빠른 배송 등 토탈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경쟁력 있는 풀필먼트 서비스를 위해서는 빅데이터를 통한 수요예측 및 재고 관리, 자동화를 통한 업무 효율화, 신속배송을 위한 인프라 조성 등이 기반이 되어야 한다.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 4차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도입해 국내 최초의 등대공장으로 선정된 바 있는 포스코는 이러한 기술적 강점을 바탕으로 제철소 자재조달에도 풀필먼트 개념을 적용해 스마트한 자재관리 서비스를 구현할 계획이다.

먼저 주문·입고 절차를 디지털화하여 AI가 스스로 자재 사용패턴을 분석해 필요한 자재를 자동 주문한다. 물류 로봇 등 최첨단 설비를 활용해 자재 저장·색출 작업도 자동화할 계획이며, 재고 상태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재고 저장 위치, 색출 및 배송 방법 등을 최적화해 스마트한 재고관리를 추진할 수 있는 창고관리시스템(WMS, Warehouse Management System)도 도입한다.

물류 전반에 대한 통합서비스 제공으로 사용자의 편의성도 강화한다.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통해 재고 확인부터 자재 주문 전 과정을 원클릭으로 해결할 수 있으며, 주문과 동시에 풀필먼트 센터로 정보가 전달되어 자재가 필요한 현장으로 즉시 배송된다. 풀필먼트 센터는 24시간 자재기동보급반을 운영해 야간 돌발 상황에도 대응하며, 자재 반납처리도 전담한다.

또한 풀필먼트 센터에 태양광 발전 시설을 설치해 센터 운영에 필요한 전력을 자급할 수 있는 친환경 혁신물류센터로 구축할 예정이다.

포스코는 친환경 스마트 통합물류센터 구축으로 재고 감축 등 자원 효율화와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물류 프로세스 개선, 통합서비스 제공으로 인한 사용자 편의성 확대 등을 통해 조업경쟁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포스코는 성공적인 사업추진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10월 25일 전라남도 및 광양시와 ‘POSCO 친환경 Fulfillment Center 신축’ 투자협약(MOU)을 체결한 바 있다.

포스코가 3일 광양국가산업단지에서 'POSCO 친환경 Fulfillment Center' 착공식을 진행했다.  왼쪽부터 포스코ICT 권경환 광양EIC사업실장, 황의준 국토건설 대표이사, 염동일 한국산업단지공단 전남지역본부장, 백성호 광양시의회 부의장, 주순선 광양부시장, 포스코 이주태 구매투자본부장, 이백구 광양상공회의소 회장, 포스코 고찬주 광양제철소 설비담당 부소장, 포스코 이철무 투자엔지니어링실장, 포스코 김태억 설비자재구매실장

▲ 포스코가 3일 광양국가산업단지에서 ‘POSCO 친환경 Fulfillment Center’ 착공식을 진행했다.
왼쪽부터 포스코ICT 권경환 광양EIC사업실장, 황의준 국토건설 대표이사, 염동일 한국산업단지공단 전남지역본부장, 백성호 광양시의회 부의장, 주순선 광양부시장, 포스코 이주태 구매투자본부장, 이백구 광양상공회의소 회장, 포스코 고찬주 광양제철소 설비담당 부소장, 포스코 이철무 투자엔지니어링실장, 포스코 김태억 설비자재구매실장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