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포스코, 세계 최대 에너지 인증기관 DNV와 업무협약 체결

포스코, 세계 최대 에너지 인증기관 DNV와 업무협약 체결

2022/04/05

l 공신력 있는 제3기관 인증으로 그린어블(Greenable) 강재 경쟁력 강화 기대

포스코가 3월 31일 포스코센터에서 에너지 전문 인증기관 DNV*와 친환경 그린어블(Greenable) 강재의 형식 승인 인증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DNV(Det Norske Veritas) : 세계 최대 에너지 전문 기술기관이자 인증기관. 300명 이상의 전문가들이 에너지, 오일·가스, 조선·해양 산업 등 다양한 분야의 보증, 분류와 위험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모니터 안에는 정장을 입은 외국인이 종이에 사인을 하는 모습이고 모니터 앞 원형테이블에 한 남성이 앉아서 증서에 사인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

▲박을손 포스코 에너지조선마케팅실장과 킴 샌드가드 뫼르크 DNV 수석부사장이 친환경 에너지 그린어블 강재의 형식승인 인증에 관한 업무 협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DNV는 포스코 강재에 ‘형식 승인서(Material Type Approval)’를 발급해 그린어블 제품의 성능과 품질을 인증한다. 인증제도가 이미 구축되어 있는 풍력 분야는 강재 형식 승인을 하고, 아직 표준이 미비한 태양광과 수소산업 분야는 양사가 표준을 수립한 후 강재 형식 승인을 할 예정이다. 그린어블 강재 형식 승인은 올해 상반기 첫 성과가 나올 예정으로, 양사는 지속적으로 협업해 나갈 예정이다.

이날 킴 샌드가드 뫼르크(Kim Sandgaard-Mørk) DNV 수석부사장은 “DNV는 기술 표준과 인증 체계 관련 글로벌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포스코의 그린어블 강재의 형식 승인으로 앞으로 친환경에너지 산업의 고품질 제품 확보에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을손 포스코 에너지조선마케팅실장은 “친환경에너지는 기업이 거스를 수 없는 사회적 흐름이다. 전 세계가 신재생에너지 체제로 전환하는 시기에, 이번 협업을 통해 탄소중립 사회로의 이행을 앞당기고 양사가 업계를 대표하는 기업으로 더욱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MOU Signing Ceremony for Type Approval of Greenable Steel 협약식에서 협악증서를 들고 4명의 남성이 나란히 서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이다.

▲(왼쪽부터) 포스코-DNV 협약식에 참석한 한상민 포스코 친환경소재판매그룹장, 백영민 DNV 한국지사장, 박을손 포스코 에너지조선마케팅실장, 김태욱 포스코 에너지조선마케팅실 부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편 최근 신재생에너지 산업은 LCOE* 저감을 위해 경제적인 설계의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지난해 10월 친환경에너지용 강재 통합 브랜드 ‘그린어블(Greenable)’을 론칭하고 시장 요구에 맞는 저탄소 친환경·고기능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LCOE(Levelized Cost Of Electricity) : 균등화 발전비용. 전력 단위 당 생산비용을 뜻하며 발전의 수익성을 계산하는 기초 수치.

기업시민 포스코 Green With POSCO 함께 환경을 지키는 회사 / Together / Green / Life / Community / 우측 손 위에 새싹이 자라는 일러스트 이미지.

관련 글 보기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