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포스코, 브라질 최대 철광석 공급사 발레와 한국 중고생 꿈 실현 돕는다

포스코, 브라질 최대 철광석 공급사 발레와 한국 중고생 꿈 실현 돕는다

2022/06/22

l 포스코-발레, 기아대책에 10만 달러 기금 전달…국내 중·고등 장학생 30명 선발
l 양사, 지난해 5월 GEM매칭펀드 체결…브라질에 이어 올해는 국내 인재 육성 지원
l 경제적 지원이 필요한 학생들에게 장학금 지원 및 진로 코칭

포스코가 GEM매칭펀드를 통해 브라질 철광석 공급사인 발레(Vale)와 함께 지난해 브라질에 이어 올해는 국내 학생들을 위한 인재 육성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22일 포스코 신수철 원료2실장, 발레 루이스 알케레스(Luis Alqueres) 도쿄지사 판매총괄, 희망친구 기아대책(이하 기아대책) 김태일 사회공헌파트너십부문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포스코와 발레는 GEM매칭펀드 기금 10만 달러를 기아대책에 전달하고, 장학생으로 선발된 중·고등학생 30명에게 장학금과 장학증서를 수여했다.

GEM매칭펀드는 세계 각국에서 기업시민 경영이념과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기 위해 포스코가 원료공급사들과 일대일 매칭 방식으로 출연하는 글로벌 펀드다. GEM은 ‘보석’이라는 사전적 의미 외에도 ‘사회 발전에 한 걸음 더 나아간다(Go Extra Mile)’는 의미를 담고 있다.

지난해 5월 포스코와 발레는 GEM매칭펀드 조성 MOU를 체결하고 각사가 연간 미화 5만 달러씩 2년간 총 20만 달러의 기금을 모아 한국과 브라질에 1년씩 번갈아 가며 인재 육성을 지원키로 한 바 있다. 첫해에는 기금 10만 달러를 활용해 발레의 철광석 광산 소재지 인근 브라질 마라바(Marabá) 지역 학생들의 대학 입시를 지원했다.

올해는 아동의 보호와 자립을 지원하는 기관인 기아대책과 함께 청소년 30명을 지원한다. 경제적 지원이 필요한 학생들에게 기술 습득과 진로 탐색을 위한 장학금과 자격증 취득에 필요한 도서, 진로 설계 코칭 및 특강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서 포스코 신수철 실장은 “광산업계와 철강업계, NGO가 뜻을 모아 청소년들이 꿈을 성취하는 데 기여할 수 있어 뜻깊다”고 소감을 밝혔으며, 발레 루이스 알케레스 총괄은 “장학생들에게 이번 프로그램이 미래를 계획하고 발전시켜 나가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며 응원 메시지를 보냈다.

기아대책 김태일 부문장은 “일찍 취업을 준비하는 청소년들에게 기회를 마련해 준 포스코와 발레에 감사하다”며, “기아대책도 학생들이 스스로 미래를 개척하는 인재로 성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2019년 철강사와 원료공급사 간 최초로 글로벌 매칭펀드를 설립하고, 현재까지 해외 10개 공급사와 함께 총 200만 달러의 기금을 조성했다. 해당 기금은 광산지역 인재 육성, 숲 조성, 생물다양성 보전 등에 활용되어 왔다. 포스코는 향후에도 더 많은 공급사와 매칭펀드를 조성하고, GEM이라는 이름처럼 사회가 한 걸음 더 발전하는 데 지속 기여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발레는 1942년 설립된 브라질 최대 광산회사로, 포스코와 △펠렛생산 합작법인 설립 △그린스틸 생산을 위한 탄소중립 연구협력 △GEM 매칭펀드를 통한 사회적 책임 실천 등 다양한 영역에서 협력을 강화해오고 있다.

연도, 공급사 수입원료, 프로그램 내용 순서로 설명한다. 2019년 Yancoal의 수입원료 석탄으로 호주에서 광산 취업 연계한 원주민 광산 교육을, 한국에서 서울초등학교 교실숲 조성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2020년 Xcoal의 선탄으로 한국에서 옥계 산불피해지역 숲 복원하고, 미국에서 웨스트버지니아 광산지역 청소년을 교육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FMG의 철광석으로 한국에서 전남 인재육성 교육기금 지원과 호주에서 헤들랜드 기술고교 실습장비 지원 프로그램을 한다. Anglo American의 석탄·철광석으로 한국 옥계 산불피해지역 숲 복원, 호주 퀸즐랜드 지역 나무 심기 프로그램을 한다. CBMM의 페로니오븀으로 브라질 저소득층 지역주민 교육과 한국 경기지역 초등학교 벽면 녹화사업 프로그램을 한다. 2021년 BHP의 석탄·철광석으로 한국에서 평창 노후 산림지 숲 복원하고, 호주에서 코알라 생태 보전활동 프로그램을 한다. Vale의 철광석은 브라질에서 마라바 지역 학생 대학입시 지원하고, 한국에서 취업 위한 기술자격증 취득 및 꿈설계를 지원한다. Rio Tinto의 철광석으로 호주에서 원주민 어린이 대상 해상안전 교육을 한국에서는 아직 프로그램 검토 중이다. 2022년 Kestrel의 석탄으로 한국은 홍천 생물다양성 숲을 조성하고, 호주에서 광산지역 원주민 교육·취업 지원, 토지 재생을 한다. South32 의 석탄·망간광으로 한국에서 홍천 산불재해 방지 숲을 조성하고, 호주에서는 아직 프로그램 검토 중이다. 라고 적힌 표이다.

▲ 포스코-원료공급사간 GEM매칭펀드 활동현황

2022 vale-POSCO Scholarship Program for Practical Skills  기아대책과 함께하는 포스코-Vale 미래세대 지원사업 희망장학금 후원 US &100,000 팻말을 들은  왼쪽 기아대책 김태일 사회공헌파트너십부문장과 오른쪽 발레 루이스 알케레스 도쿄지사 판매총괄 발레 박재현 차장이 사진을 찍고있다.

▲ 포스코와 발레가 GEM매칭펀드 기금 10만 달러를 기아대책에 전달했다. (왼쪽부터) 기아대책 김태일 사회공헌파트너십부문장, 발레 루이스 알케레스 도쿄지사 판매총괄, 발레 박재현 차장, 포스코 신수철 원료2실장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