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포스코, 미래 자동차 경연장서 세계 최고 자동차강판 선보인다

포스코, 미래 자동차 경연장서 세계 최고 자동차강판 선보인다

2016/01/11
–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쇼서 포스코 고유제품 포함 초고강도·경량화 제품 30여종 선보여
– 최첨단 자동차강판 기술 집약시킨 자체 개발 철강차체 모델 전시 예정

포스코가 전 세계 미래 자동차 경연장에서 안정성과 가공성을 겸비한 ‘꿈의 자동차강판’을 세상에 선보인다.

 

포스코는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1월 11일부터 24일까지 열리는 ‘2016 북미국제오토쇼(NAIAS; 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에서 전 세계 철강사 중 최초로 기술전시회를 열고 트윕(TWIP)강, HPF(Hot Press Forming·고온프레스성형)강 등 포스코 고유제품을 비롯한 30여 종의 미래 자동차 소재를 전시할 예정이다.

 

▶ 포스코가 1월 11일부터 24일까지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리는 2016 북미국제오토쇼에 참가, 전 세계 철강사 중 최초로 기술전시회를 연다.

 

포스코의 기술력을 대표하는 최첨단 강재인 트윕강은 전 세계에서 포스코가 유일하게 양산에 성공한 강재로서, 강도와 가공성 모두를 획기적으로 향상시킨 ‘꿈의 강재’로 평가받고 있다.

 

강도는 1mm² 당 100kg의 하중을 견디면서 동일 강도의 양산재 대비 가공성은 무려 5배나 높다. 따라서 충격 흡수가 탁월해 충돌 시 주로 자동차의 앞뒤 부분인 범퍼빔 등에 적용시켜 안전성을 대폭 향상시킬 수 있다. 그동안 경쟁사에서도 트윕강 개발에 열중했으나 상용화에는 실패했다.

 

또한 통상 철강재의 강도가 1.5GPa(1mm² 당 150kg의 하중까지 견딤)보다 높아질 경우 가공이 어려워지는데, 이 단점을 보완하여 열처리 시 가공성을 높인 제품이 HPF강이다. 이 제품은 주로 측면 충돌 또는 전복 사고 시 외부 충격으로부터 탑승자를 보호해야 하는 센터 필러(center pillar·차의 기둥에 해당) 등에 적용된다. 현재 전 세계에서 포스코가 유일하게 세계 최고강도 수준인 2GPa급 제품 생산에 성공했다. 해당 제품은 2014년 파리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된 르노의 1리터카(1리터로 100km를 주행하면서 이산화탄소(CO₂) 배출량은 22g에 불과한 친환경 고연비 차량)인 이오랩에 처음 적용돼 호평 받은 바 있다. 

 

이와 함께 이번 모터쇼에는 최근 양산에 성공한 고강도·고연성의 1GPa급 트립(TRIP)강, 현재 포스코가 개발 중으로 트립강보다 가공성이 한층 더 높은 PosM-XF(EXtra Formability)강 등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포스코는 이번 모터쇼에 포스코가 생산하고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자동차강판이 모두 적용된 가장 이상적인 철강 차체를 선보임으로써 글로벌 자동차사들의 구매욕구를 자극할 계획이다.

 

▶ 이번 모터쇼에는 포스코 고유제품을 포함한 초고강도·경량화 제품30여 종이 전시된다. 특히 포스코는 세계 최고 수준의 자동차강판이 모두 적용된 가장 이상적인 철강 차체를 선보여 글로벌 자동차사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계획이다.

 

이 철강 차체는 무게가 기존 준중형급 차체에 비해 약 26.4% 가벼우며 안전성 측면에서도 우수성이 검증됐다. 유럽 및 북미 자동차 충돌성능 평가기관인 유럽 신차 평가 프로그램(Euro NCAP; Europe New Car Assessment Program)과 미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 Insurance Institute for Highway Safety)의 기준에 따라 내부적으로 수행한 성능평가에서 최고 안전 등급인 별 5개와 굿(good)등급을 받아 안전성을 입증했다. 

 

또한 소재 생산부터 재활용까지 전 주기에 걸쳐 배출하는 CO₂량을 측정하는 LCA(Life Cycle Assessment) 평가 결과, 내연기관 차체에 비해서는 약 50%, 동일 크기의 평균적인 전기차 차체보다 약9% CO₂ 배출량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철에 비해 비중이 3분의 1 수준인 알루미늄으로 만든 전기차 차체에 비해서도 CO₂를 더 적게 배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스코는 현재 전 세계 10개의 자동차강판 생산공장 및 24개의 가공센터를 통해 토요타·폭스바겐·GM 등 글로벌 톱 15개사를 비롯한 세계 전역의 완성차업체 및 부품 제조사에 자동차강판을 공급하고 있다. 토요타·GM 등으로부터는 ‘올해의 공급사상’을 받는 등 세계 유수 자동차사로부터 품질 우수성을 인정 받고 있다. 

 

포스코는 현재 860만 톤 수준인 자동차강판 판매량을 2018년까지 1000만 톤까지 끌어올리고, 제품만 단순 공급하는 것이 아니라 해당 제품을 고객의 필요에 가장 알맞게 활용할 수 있도록 성형·용접 등의 이용기술도 함께 제공하는 솔루션마케팅 활동을 적극 전개함으로써 고부가가치 월드프리미엄(WP; World Premium) 자동차강판 판매 비중을 70% 이상 확대할 계획이다. 

김주성 manha@posco.com 

문병걸 benmoon@posco.com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