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포스코, 다보스포럼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국내 최고기업 선정

포스코, 다보스포럼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국내 최고기업 선정

2017/01/18

여성과 남성이 정장을 입고 엄지를 올린 사진 hello.posco blog.posco.com

  • 지난해보다 5단계 오른 35위…전세계 철강사중 3년연속 유일하게 뽑혀
  • 안전·환경·임직원 임금수준 등 높은 점수…지속가능한 미래경쟁력 확보 노력 인정

포스코가 다보스포럼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국내 최고기업으로 선정됐습니다.

포스코는 17일(현지시간) 스위스에서 열린 다보스포럼(WEF : World Economic Forum) ‘2017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100대 기업’ 발표에서 지난해보다 5단계 오른 35위를 기록해 국내 기업 중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다보스포럼은 2005년부터 캐나다의 미디어-투자자문기업인 코퍼레이트 나이츠(Corporate Knights)에 의뢰해 매년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100대 기업’을 발표해 왔는데요.

이 평가는 전 세계 시가총액 상위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의 재무적 성과뿐만 아니라 환경, 사회 부문의 성과도 기업의 경쟁력과 지속가능한 성장에 영향을 미친다고 보고 총 14개의 항목을 바탕으로 종합 순위를 매깁니다.

평가 항목으로는 에너지 효율성, 온실가스 효율성, 대기환경관리 효율성, 수자원 효율성, 폐기물 재활용, 혁신역량, 납세율, CEO대비 평균 임직원 임금 수준, 연금펀드 비율, 안전 성과, 이직률, 다양성, 지속가능성 성과 및 보상 연계, 동반성장 성과 등이 포함됩니다.

포스코는 특히 안전 성과, 수자원 효율성, 폐기물 재활용, CEO대비 평균 임직원 임금 수준 등의 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전 세계 철강사 중 유일하게 3년 연속 100대 기업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는데요.

포스코와 더불어 국내 기업으로는 신한은행(40위), LG전자(65위) 등이 100대 기업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1위에는 독일의 전기전자 기업인 지멘스(SIEMENS)가 선정되었고 존슨앤존슨(8위), 코카콜라(48위), GE(99위) 등 세계 굴지의 기업들이 순위에 올랐습니다.

이번 성과는 글로벌 철강 공급 과잉, 수요산업 시황 부진, 세계 각국의 무역규제 강화 등 더욱 어려워진 시장 환경 속에서도 지속가능한 미래경쟁력 확보를 위해 꾸준히 힘써온 포스코의 노력이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결과로 의미가 깊습니다.

한편 포스코는 샘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SAM-Dow Jones Sustainability Indexes)평가에서 철강업계 최초로 2005년부터 2016년까지 12년 연속 우수 기업 및 철강산업 최우수기업으로 선정되었고 세계적인 철강전문 분석기관인 WSD(World Steel Dynamics)가 평가하는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에 2010년부터 7년 연속 1위를 차지했습니다.

관련 글 보기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