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포스코, 기술나눔 통해 중소기업 혁신성장 지원

포스코, 기술나눔 통해 중소기업 혁신성장 지원

2019/10/23

l 포스코-RIST 보유 특허 141건, 41개 중소기업에 무상 전용 사용권 제공
l 23일, 산업부·KIAT·중소기업과 ‘포스코 기술나눔 업무협약’ 체결
l 기술지도, 컨설팅 등 후속 사업화 지원도 강화

포스코(회장 최정우)가 중소기업의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특허기술을 무상 제공키로 했다.

포스코는 23일 양재동 엘타워에서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그리고 중소기업 대표들이 참석한 ‘포스코 기술나눔 업무협약’행사에서 특허기술 무상 전용 사용권을 제공하고, 기술지도, 컨설팅 등 후속 사업화지원을 강화한다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포스코는 올해 8월 포스코와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이 보유한 940건의 특허기술을 무상 공개한 이후 특허 이전을 희망하는 중소기업의 신청을 받았으며, 이 중 141건을 중소기업 41개사에 무상 전용 사용권을 제공한다. 이는 포스코가 2017년 24개 중소기업에 무상 제공한 특허 83건 보다 약 2배 늘어난 규모다.

이번 141건 특허기술에는 △크레인 충돌 방지 시스템, 연소설비의 최적 에어 공급시스템 등 산업·일반기계52건 △철강 공정용 소프트웨어 자동 테스트 시스템 등 전자·정보통신 22건 △풍력타워용 플랫폼 등 친환경·에너지 32건 △일체형 고강도 자동차 부품의 제조방법 등 혁신성장 기반기술 35건 등이 포함됐다.

이덕락 기술전략실장은 “강소기업 혁신성장을 지원해 국가 기술 경쟁력 향상에 기여하고 나아가서는 일자리 창출 등 더 나은 사회를 구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제철설비 등을 생산하는 동주산업 나국민 대표는 “가열온도 측정 특허기술 등을 적용하여 제품 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표명하였으며, 철구조물, 화공약품 등을 생산하는 감로텍 우종수 대표는“분진 비산 방지 특허기술을 적용해 화력발전소 내 원료 비산을 방지하는 등 신규 시장에 진입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술나눔은 2013년부터 민관 공동으로 공공연구소·대기업 등이 보유한 기술을 필요로 하는 중소기업에 무료로 개방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하는 대표적인 대·중소 상생협력 지원 사업으로 포스코를 비롯해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SK하이닉스 등 대기업이 참여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428개 중소기업에 1,294건 기술이 무상으로 이전됐다.

▲ 포스코는 23일 산업부, KIAT, 중소기업과 함께 기술나눔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양광석 산업부 산업기술시장혁신과장, 이덕락 포스코 기술전략실장, 석영철 KIAT 원장)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