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포스코, <미물완상 : 조선, 색으로 장식하다>展 개최

포스코, <미물완상 : 조선, 색으로 장식하다>展 개최

2021/09/03

l 9월 6일부터 10월 16일까지 대치동 포스코센터 지하 1층 포스코미술관서 전시
l 궁중회화부터 민화까지 다채로운 조선시대 채색화를 한 자리서 새롭게 경험 할 수 있는 기회
l ‘사회적 거리두기’ 관람 실시…발열체크, 방문기록,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운영

포스코가 ‘<美物玩賞 미물완상 : 조선, 색으로 장식하다>‘ 展을 개최한다.

전시는 대치동 포스코센터 지하 1층 포스코미술관에서 9월 6일부터 10월 16일까지 운영되며 관람료는 무료다. 별도 예약 절차 없이 관람이 가능하다. 관람 시간은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공휴일과 대체 공휴일은 휴관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관람 실시로, 입장시 발열체크 및 방문기록 절차를 거치며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관람기준을 준수하며 운영될 예정이다.

이번 포스코미술관 특별기획전은 그동안 소외되었던 민화 및 채색화의 인기가 확산하고 있는 추세를 반영해 일반 대중들이 궁중회화부터 민화까지 다채로운 조선시대 채색화의 세계를 새롭게 경험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전시에서 선보이는 조선 후기의 궁중회화와 민화는 당시 사람들의 소망이 담긴 일종의 부적이자 상징 그림이다. 삶의 해학과 자유로움이 화려한 색과 파격적인 구도로 펼쳐지는 총 27점의 회화가 전시된다.

특히, 이번 특별전의 대표작인 <일월오봉도(日月五峯圖)>를 비롯해 <십이지괴석모란도 (十二支 怪石牧丹圖) 12폭 병풍>, <흑지화초영모(黑紙花草翎毛) 8폭 병풍>, <십장생도(十長生圖)> 등 근래 보기 힘들었던 수작들이 한자리에서 소개된다.

<일월오봉도>는 최초로 제작연대가 밝혀진 일월오봉라는 점에 의의가 있다. 6폭의 병풍 가운데 끝 폭인 6폭 뒷면 오른쪽 하단에 ‘함풍7년중사 (咸豐七年重寫)’, 즉 ‘1857년 고쳐 그렸다’는 뜻의 제문이 적혀 있어서 제작 연대를 알 수 있다. ‘고쳐 그렸다’는 것은 새로 그린 것이 아니라 ‘낡은 것을 수리했다’는 의미로, 이 병풍은 1857년 이전인 19세기 초나 전반에 제작되었을 가능성이 있다.

<십이지괴석모란도 12폭 병풍>은 현존하는 가장 큰 병풍으로 총 너비 9.6m로 모란에 십이지동물형의 괴석들이 배치된 형식이다. 모란의 부귀번화와 괴석의 장수가 조합된 길상의 표현으로 대단한 위용을 느낄 수 있다.

<흑지화초영모 8폭 병풍>은 마치 어둠이 깃든 정원의 화사함을 표현한듯 짙은 색으로 물들인 바탕 위에 사계를 상징하는 각종 꽃과 새들이 푸른빛 이끼가 낀 괴석 위에 자리한다. 향기 가득한 밤, 그림 속 새들처럼 영원히 행복하라는 축복의 메시지가 전해진다.

이 밖에 17세기 작품으로 추정되는 <초충도 草蟲圖>는 민들레, 붉은 여뀌(紅蓼)를 타고 오른 나팔꽃, 달개비꽃, 잘 익은 참외들, 들국화 등 늦여름의 초본(草本) 식물들 사이로 나비가 날고 그 아래로 사마귀와 도마뱀이 기어가는 모습이다. 비단 바닥에 섬세하게 윤곽선을 그린 필치가 매우 정교하고 채색이 섬세하며 색채의 안배가 화사하다.

이번 전시는 우주 삼라만상에 인간과 더불어 살아가는 별거 아닌 아름다운 미물(微物, 美物)들이 전하는 활기찬 생의 기운을 찬찬히 관찰하며 음미할 수 있는 기회로, 옛 선조들이 해와 달, 소나무, 나비, 꽃, 곤충, 사슴, 학 등 각각의 존재에 새겨놓은 무병장수, 부귀영화, 자손 번창 등의 상징적 의미를 꼼꼼히 탐색해보는 기쁨과 더불어 색이 아름다운 옛 그림의 정취를 그 자체로 오롯이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시개요
■ 전시명: 美物玩賞 미물완상 : 조선, 색으로 장식하다
■ 일정/장소: ’21.9.6(月)~10.16(火), 대치동 포스코센터 지하 1층 포스코미술관
■ 참여작품: 개인소장 조선시대 채색화 27점
■ 개관 시간: 월-토 10:00-18:00 (공휴일 휴관)
– 입장 마감 시간 17:00
– 사회적 거리두기 관람 실시로 인해 장시간 관람대기가 있을 수 있음
■ 관람료: 무료

미물완상 기획전 포스터

일월오봉도(日月五峯圖) 비단에 채색한 작품

▲ 일월오봉도(日月五峯圖) : 비단에 채색, 각 168x68cm, 개인소장, 1857년 │ 자료제공:포스코미술관

흑지화초영모(黑紙花草翎毛) 8폭병풍 작품 이미지

▲ 흑지화초영모(黑紙花草翎毛) 8폭병풍 : 종이에 채색, 각 92x41cm, 개인소장, 조선 후기│ 자료제공:포스코미술관

초충도 작품 이미지.

▲ 초충도(草蟲圖) : 비단에 수묵담채, 28.4×54.4cm, 개인소장, 17세기 │ 자료제공:포스코미술관

십이지괴석모란도(十二支 怪石牧丹圖) 12폭 병풍 작품 이미지

▲ 십이지괴석모란도(十二支 怪石牧丹圖) 12폭 병풍 : 비단에 채색, 각 201×66.5㎝, 개인소장, 19세기 │ 자료제공:포스코미술관

십장생도 6폭 병풍 이미지.

▲ 십장생도(十長生圖) 6폭 병풍 : 종이에 수묵채색, 218.5×480cm, 개인소장, 19세기 │ 자료제공:포스코미술관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