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포스코패밀리가 된 것을 환영합니다! POSCO Welcome Party 현장

포스코패밀리가 된 것을 환영합니다! POSCO Welcome Party 현장

2015/12/28

2016년 포스코 신입 입사예정자들을 환영하는 'POSCO Welcome Party' 단체사진

지난 12월 22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아주 특별한 행사가 열렸습니다. 바로 2016년 포스코 신입 입사예정자들을 환영하는 ‘POSCO Welcome Party’가 있었는데요. 이제 막 입사하는 후배들을 위해 포스코패밀리 선배들이 정성스럽게 마련한 환영의 자리였답니다.

영화제를 떠올리게 하는 포토월 행사부터 환영만찬까지, 훈훈했던 파티 현장을 Hello, 포스코 블로그에서 전해드립니다! 🙂

POSCO Welcome Party 행사 개요

  • 1. 사전행사(포토월 기념사진 촬영)
  • 2. 오리엔테이션(HR실장 환영사, 입사안내)
  • 3. 초청강연(피아노가 있는 미술사)
  • 4. 포스코센터 투어(미술관, 포레카, 사무층 등)
  • 5. 환영만찬(레크레이션, 와인디너, 지인 축하동영상)

이제부터 포스코패밀리! 포스코센터를 찾은 설렘 가득한 얼굴들

포스코 센터를 방문한 신입사원들이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과 그 사진들이 걸려진 사진판

파티의 시작을 알린 포토월 행사, 베스트 드레서의 주인공은?

사전행사 시작 시간인 오후 3시가 되자, 얼굴에 설렘을 가득 안은 신입사원들이 포스코센터 서관 17층 행사장에 하나둘 나타났는데요. 입구에 마련된 포토월 앞에서 찍은 즉석 기념사진을 받아들자 얼굴에 담겼던 기대감은 큰 미소로 번져갔답니다. 이때 찍은 사진으로 ‘스틸&레드’의 드레스코드를 가장 잘 소화한 베스트 드레서가 뽑힌다고 하니, 더욱 들뜬 모습들이었습니다.

포토존에서 사진 찍는 네명의 신입사원, 이승주 씨(왼쪽에서 첫 번째)와 이승민 씨(왼쪽에서 세 번째)
인터뷰에 응한 이승주 씨(왼쪽에서 첫 번째)와 이승민 씨(왼쪽에서 세 번째)

포토월 앞에서 유난히 밝은 모습으로 여러 장의 사진을 찍은 이승주 씨는 “포스코에 입사하게 되어서 얼떨떨하면서도 매우 기쁘다”며, “뼈를 묻을 각오로 열심히 일하겠다”는 농담 섞인 다짐을 밝히기도 했는데요. 역시 함께 사진을 촬영한 이승민 씨도 “앞으로가 매우 기대되고, 성실한 마음으로 선배님들에게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소망을 말해주었답니다.

이날의 베스트 드레서로 뽑힌 주동민 씨
이날의 베스트 드레서로 뽑힌 주동민 씨

참! 이날 베스트 드레서로 뽑힌 사람은 바로 주동민 씨였는데요, 스틸을 연상시키는 회색 수트에 빨간 타이를 매치한 센스가 돋보였답니다.

선배와 후배를 아우르는 화합의 시간

둥근 테이블에서 멘토 선배님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

이날의 주인공들은 행사장 내 마련된 둥근 테이블에 삼삼오오 둘러앉았는데요. 각 테이블마다 멘토 역할을 자청한 선배들이 한 명씩 자리해 후배들의 궁금증을 풀어주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유독 화기애애했던 테이블의 멘토 윤혜선 씨(에너지플랜트소재판매그룹)는 “저도 2년 차라 한참 업무로 정신이 없는데, 후배들을 만나고 싶어서 이렇게 오게 되었다”며 “신입 시절은 다시 돌아오지 않는 시간인 만큼 모두들 하루 하루를 소중히 여겼으면 좋겠다”는 당부를 밝혔는데요. 이 말을 들은 신입사원들이 “하루 하루를 절대 헛되이 하지 않겠다”고 다부진 각오를 덧붙여 분위기는 더욱 훈훈해졌답니다.

둥근 테이블에서 멘토 선배님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

신입사원들, 지혜와 영감을 얻는 시간을 가지다

HR실장 양원준 상무가 신인 사원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는 모습

HR실장 양원준 상무가 남긴 지혜의 한마디, “일체유심조(一切唯心造)”

간단한 회사 소개 동영상을 시청하고, 향후 일정에 관한 오리엔테이션을 마치고 나자 주인공들을 격려하기 위한 특별한 손님이 등장했는데요. 바로 채용 과정에서 이들을 직접 면접하고 평가한 HR실장 양원준 상무였습니다.

HR실장 양원준 상무님의 환영인사 모습

양원준 상무는 행사장에 들어서면서부터 신입사원들과 한 명씩 일일이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었는데요. 그 후 약 10분여 동안 신입사원들이 앞으로 포스코에서 꿈을 펼치는데 피가 되고 살이 될만한 메시지을 전했습니다. 양 상무는 사원들을 향해 “모든 것은 마음먹기 달렸다’라는 뜻의 ‘일체유심조’를 항상 기억하라”고 강조하며, 자기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는 신입사원들의 열정을 기대한다고 말했는데요. 이 말을 듣는 신입사원들의 진지한 얼굴에서 포스코의 밝은 미래가 보였답니다.

HR실장 양원준 상무님의 환영인사를 경청하고 있는 사원들

음악과 미술이 흐르는 인문학 강연으로 영감 충전!

<피아노가 있는 미술사> 강연으로 유명한 김겸 교수의 강연 모습

다음 순서는 입사를 앞두고 잔뜩 긴장해 있을 신입사원들의 마음을 풀어주고 영감을 줄 인문학 강연 시간! <피아노가 있는 미술사> 강연으로 유명한 김겸 교수가 강사로 나섰는데요. 김겸 교수의 강연 스타일은 특히 독특하다고 소문나 있습니다. 즉석에서 피아노로 연주하는 클래식 음악과, 시청각 자료로 감상하는 미술 작품들을 아울러 문명의 발달사를 함께 공부할 수 있기 때문이죠.

김겸 교수의 강연을 열심히 청강하고 있는 신입사원들의 모습

이날 신입사원들은 1시간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중세 시대부터 포스트모더니즘까지 예술 사조를 훑으며 시각과 청각, 감성이 모두 충족되는 시간을 가졌는데요. 인간 사회의 발달과 함께 끊임없이 변모해온 예술을 종합하며, 김겸 교수는 “여러분이 언제나 새로움을 탐구하고, 시대정신을 읽는 사람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덧붙여 “마치 앤디 워홀, 비틀스처럼 앞서나간 예술가와 같이 오랜 시간이 흘러도 회자되는 인재가 되기 위해 노력하리라 믿는다”며 행운을 빌어주기도 했답니다.

포스코센터를 견학하며 앞으로의 각오를 다지다

포스코센터를 둘러보는 신입사원들

이후 신입사원들은 포스코센터를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는데요. 로비에 위치한 백남준 작가의 작품 ‘철이 철철 – TV 깔때기, TV 나무’를 감상하고, 또 지하에 자리한 포스코 미술관을 견학했습니다.

포스코센터를 견학하고 있는 신입사원들

견학 후 이어진 환영 만찬 시간에는 맛있는 음식과 함께 레크리에이션, 지인들의 입사 축하 동영상 시청 등을 즐기며 모두들 정다운 시간을 보냈답니다.

비록 하루 동안의 길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알차게 마련된 프로그램에 성실히 참여하는 모습에서 포스포패밀리로서의 자부심과 책임감이 조금씩 생겨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요. 앞으로 그들이 펼칠 활약상이 더욱 기대됩니다!

포스코 신입 입사 예정자들을 위한 축하 영상 보기

Hello, 포스코 블로그와 함께 살펴본 신입사원 환영행사의 이모저모! 어떻게 보셨나요? 앞으로 포스코의 인재로서 열심히 달려갈 그들의 열정에 많은 응원과 박수 부탁드립니다! : D

관련 글 보기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