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포스코청암재단, 차량 하천 전복사고로 익사 위기 일가족 구조한 시민 ‘포스코히어로즈’ 선정

포스코청암재단, 차량 하천 전복사고로 익사 위기 일가족 구조한 시민 ‘포스코히어로즈’ 선정

2021/04/12

▲ 포스코청암재단은 김해시청에서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된 김기문씨에게 상패 및 자녀 장학금을 전달했다.
왼쪽부터 오동호 포스코청암재단 상임이사, 포스코히어로즈 김기문씨, 김기문씨 자녀, 허성곤 김해시장

포스코청암재단(이사장 김선욱)은 김해시 화목동 봉곡천에서 발생한 차량 하천 추락•전복사고 현장에서 장애를 가진 몸으로 구조활동을 펼쳐 일가족 3명의 소중한 인명을 구한 시민 김기문(57)씨를 히어로즈로 선정하여 김해시청에서 상패와 자녀 장학금을 전달하였다.

이번에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된 김기문씨는 3월 21 일 12시경 봉곡천 옆 좁은 도로에서 SUV차량이 3미터 아래로 뒹굴면서 1.5미터 깊이의 하천에 전복•침수되는 사고현장을 목격하고 하천으로 뛰어들어가 인명 구조활동을 펼쳤다.

당시 전복된 SUV차량 안으로 순식간에 하천물이 밀려 들어왔으며 수압으로 문이 열리지 않아 운전자와 가족 2명이 자력으로 탈출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김기문씨는 하천이 흙탕물로 변하여 앞이 잘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운전자석 문을 열고 운전자를 잡아당겨 물 밖으로 먼저 끌어 올린 후, 뒷좌석 문을 열어 운전자의 아내와 아들도 차 밖으로 탈출시키며 일가족 3명의 생명을 무사히 살릴 수 있었다. 김씨는 구조 과정에서 발목과 어깨 등에 타박상을 입었다.

김기문 씨는 “농수로에 뒤집힌 차량을 보자 일단 사람부터 살려야겠다는 생각을 했지 두렵거나 위험하단 생각은 못했다”면서 “나도 큰 사고를 당해봤기 때문에 더더욱 힘든 일이 있을 때 도와야 한다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김기문씨는 2014년 다니던 직장에서 재해를 입어 지체장애 4급 판정을 받은 바 있다.

김해시청 허성곤 시장은 “위험한 상황에서 자신을 돌보지 않고 주저 없이 인명을 구조한 김기문씨의 용기 있는 행동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포스코청암재단의 ‘포스코히어로즈펠로십’에 우리 김해시민이 선정된 것을 무척 영광으로 생각한다” “ 우리 모두가 영웅인 사회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포스코청암재단과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포스코청암재단 관계자는 “이번에 선정된 히어로즈 김기문씨는 본인도 장애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위험을 무릅쓰고 위기에 처한 시민의 생명을 구하는 데 앞장서 우리 사회의 귀감이 되었기에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포스코히어로즈펠로십은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살신성인의 자세로 자신을 희생한 의인이나 의인의 자녀가 안정적으로 학업을 계속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사회적 귀감이 되는 공직자나 일반시민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의로운 행동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우리사회 구성원들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서로 도울 수 있는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기 위해 2019년 제정되어 현재까지 총 30명의 포스코히어로즈를 선정했다.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