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인포그래픽] 냉천범람에서 재가동까지… 포항제철소 수해 복구 100일간의 기록

[인포그래픽] 냉천범람에서 재가동까지… 포항제철소 수해 복구 100일간의 기록

2022/12/22

지난 9월 6일 한반도를 강타한 태풍 힌남노로 인한 냉천 범람으로 포항제철소의 생산라인이 물에 잠기는 불가항력적인 천재지변을 마주하게 됐다. 바닥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깊게 잠기고 진흙에 뒤덮인 설비들이 다시금 힘차게 약동할 수 있도록 포스코인들의 스피릿(spirit)을 발휘했다. 특히, 제철소 압연공장 중 핵심인 2열연공장이 침수 피해 100일 만에 드디어 재가동에 들어가면서 초유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고 더욱 강건한 제철소로 거듭나는 중이다.

포스코는 그룹사 임직원을 포함해 협력사 등 각계각층의 일손이 더해져 포항제철소의 본모습을 되찾고자 복구에 총력을 다했다. 포스코 뉴스룸은 모두가 제철소의 정상 가동을 염원하며 고군분투한 과정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도록 준비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다면 <한눈에 보는 포항제철소 수해 복구 100일간의 기록> 인포그래픽 아래까지 스크롤을 쭉 내려보자!

한눈에 보는 포항제철소 수해 복구 100일간 기록 이라는 제목아래 인포그래픽이 나열되어 있다. 1번 9월 6일 제11호 태풍 힌남노 포항 상륙 포항에 시간당 100mm 이상 거센 비를 뿌려 제철소 바로 옆 냉천 범람으로 인해 제철소 상당 지역 침수 발생 2번 포스코 임직원들의 정성 어린 복구 현장 열연공장, 전기강판공장, 후판공장 등 제철소 곳곳에 포스코, 그룹사, 협력사 임직원들의 복구 작업 진행 3번 본사 각 부서 직원들까지 총출동! 복구 작업의 본격화 본사 각 부서 직원들까지 총출동! 복구 작업의 본격화 압연변전소 복구 실시 / 전기강판공장 설비에 묻은 토사 청소 / 제철소 원료야드에서 무너진 광석더미 정리 4번 조업 정상화의 첫 단추 9월 10일 냉천범람 사고 나흘 만에 3고로 정상 가동 9월 11일 제강공정 조업 재개 전로 4기 및 연주 4기 재가동 9월 12일 포항제철소 모든 고로 정상 가동 돌입 / 5번 포항제철소 전제품 3개월 내 재공급 목표, 단계적 재가동 목표 수립, ㆍ9월 말 : 1냉연, 2전기강판 ㆍ10월 중 : 1열연, 2·3후판, 1선재 ㆍ11월 중 : 3· 4선재, 2냉연 ㆍ12월 :  2열연, 스테인리스2냉연 / 9월 13일 비상출하대응반 운영 ·광양제철소를 최대 생산체제로 전환  ·보유 재고 신속 출하 등 제품 수급 안정화에 우선 대응 / 6번

포스코는 지금까지도 포항제철소 복구 작업과 수급 안정화 대책을 차질 없이 펼쳐 철강산업 생태계 보호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전사적인 역량을 총 결집해 올해 총 18개 압연공장 중 15개를 복구할 예정이며, 내년 1월 말까지 도금공장, 스테인리스 1냉연공장을 순차적으로 재가동할 예정이다.

포스코그룹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응원합니다 라고 쓰인 파란색 배경의 응원배너이다.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