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포스코기술투자, 사상 최대 경영실적 달성

포스코기술투자, 사상 최대 경영실적 달성

2019/04/08

l 지난해 매출액 539억 원, 영업이익 141억 원… 2년 연속 흑자 달성
l 창립 이래 최초로 성과보수 2억 원 기록

포스코기술투자가 지난해 500억 원이 넘는 매출액(영업수익)을 기록하는 등 역대 최대 경영실적을 달성했다. 포스코기술투자는 포스코과 포항공대가 주주로 구성된 벤처투자·투자금융·기업금융을 주요 사업으로 하는 신기술금융사다.

포스코기술투자는 2018년 연결기준 매출액 539억 원과 영업이익 141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대비 매출액은 67.8%, 영업이익은 223.5% 증가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274.8% 개선된 108억 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액이 500억 원을 넘어선 것은 1997년 설립 이후 처음이다. 매출액 증가는 지난해 ‘국제회계기준(K-IFRS 제1109호)’을 적용하면서 금융자산에 대한 공정가치 평가가 반영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당기손익-공정가치 측정 금융상품 이익은 총 282억 원이다. 이 중 처분이익이 52억 원, 평가이익은 230억 원이다.

기업 대출 등으로 인한 이자수익도 매출액 증가에 한몫 했다. 2018년 말 기준 기업금융대출자산은 1699억 원이다. 전년대비 133억 원 줄었지만 이자수익은 2년 연속 100억 원을 넘긴 104억 원으로 집계됐다.

벤처 펀드 등 조합을 관리해 받는 관리보수는 역대 최대인 66억 원으로 전년대비 42.3% 증가했다. 지난해 △피씨씨바이오신기술제1호투자조합 △연구개발특구 일자리창출펀드 2호 △피씨씨바이오신기술제2호투자조합 △피씨씨소재신기술제3호투자조합 △피씨씨 사회적기업2호 펀드 △시냅스신기술투자조합 등 모두 6개 신규 조합을 결성했다. 이 조합에서 새롭게 유입된 관리보수는 4억 원을 웃돈다.

눈여겨볼 부분은 2억 원의 성과보수 기록이다. 이는 전신 포스텍기술투자를 포함해 창립 이래 처음인데, ‘피씨씨엘앤케이신기술제1호투자조합’의 청산을 통해 발생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 조합이 투자했던 엘앤씨바이오는 코스닥시장에 상장하면서 현재는 청산된 상태다. 그 외 펀드에서도 일부 성과보수를 냈다. 관리보수는 올해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포스코기술투자는 포스코그룹과 연계된 유관사업군 기업에 투자하는 1000억 원대 CVC(Corporate Venture Capital·기업주도형 벤처 캐피탈) 펀드 조성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영업이익 증가는 수익성 개선으로 이어졌다. 당기손익-공정가치 측정 금융상품 손실로 230억 원 산입됐지만 대손상각비 60억 원을 환입하면서 영업비용 증가를 줄일 수 있었다. 순이익은 108억 원을 기록하면서 2017년 29억 원에 이어 2년 연속 흑자를 이어가게 됐다.

포스코기술투자 관계자는 “벤처 및 PEF(Private Equity Fund·사모펀드) 투자를 비롯해 기업 대출 등에서 고른 성장을 보여 역대 최대 경영실적을 기록했다. 올해도 흑자경영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기술투자 2018년 경영실적표(단위 : 억 원) 2017년 영업수익(매출액) 321, 조합관리보수 47, 조합성과보수 0, 영업이익 43, 당기순이익 29. 2018년에는 영업수익 539, 조합관리보수 66, 조합성과보수 2, 영업이익 141, 당기순이익 108로 전년도 대비 모든 부분이 상승하였다.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