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포스코그룹, 핵심사업 경쟁력 강화 위해 5년간 국내 33조 포함 53조 투자한다

포스코그룹, 핵심사업 경쟁력 강화 위해 5년간 국내 33조 포함 53조 투자한다

2022/05/26

l 2026년까지 친환경 철강생산 기반 마련에 20조, 이차전지소재 및 수소 5.3조원, 친환경 인프라 5조원, 벤처투자 및 신기술 확보에 2.7조원 투자…국내 총 33조원 투자
l 핵심사업 경쟁력 강화로 국내 경제 산업 발전에 더욱 기여…미래 산업 트렌드 적극 선도
l 대규모 투자와 함께 그룹사업 육성에 걸맞은 인재 확보 최우선…친환경 철강생산 기술 개발, 이차전지소재 및 수소 등 주요 사업분야에서 약 2만5천명 고용

포스코그룹이 2026년까지 국내 33조원을 포함해 글로벌 53조원을 투자하고, 약 2만5천명을 직접 고용키로 했다.

포스코그룹은 이를 통해 △그린 철강, △이차전지소재 및 수소 등 친환경미래소재, △친환경인프라, △미래기술투자 등 핵심사업 경쟁력 강화에 집중해 ‘친환경 미래소재 대표기업’으로 위상을 공고히 하고, 국내 경제 산업 발전에 더욱 기여함은 물론, 미래 산업 트렌드를 적극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철강사업은 친환경 생산체제 전환을 위한 전기로 신설 및 친환경 설비 도입, 전기차 모터용 철강제품 기술력 강화 등에 약 20조원을 투자해 세계 최고 경쟁력을 더욱 공고히 하고, 이차전지소재, 수소 등 ‘친환경미래소재’ 사업분야에는 안정적인 원료 확보와 설비 증설, 차세대 기술 확보 등에 약 5조3천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또한 에너지, 건축/인프라, 식량 사업 등의 ‘친환경인프라’ 분야에도 5조원 가량 투자할 예정이며, 미래사업 발굴과 신기술 확보를 위한 벤처투자 및 연구개발에도 2조7천여억원을 투자해 그룹차원의 균형성장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포스코그룹은 대규모 투자와 함께 그룹사업 육성에 걸맞은 인재 확보에도 심혈을 기울일 예정이다. 2026년까지 친환경 철강생산 및 기술 개발, 이차전지소재 및 수소 등 주요 사업분야에서 약 2만5천명을 직접 고용할 계획이다.

향후 포스코그룹은 ①철강, ②이차전지소재, ③리튬·니켈, ④수소, ⑤에너지, ⑥건축·인프라, ⑦식량 등 그룹 7대 핵심사업의 경쟁력을 제고해 2030년까지 기업가치를 3배 이상으로 높이고 <인류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선도하는 글로벌 비즈니스 리더>로 발돋움해 나간다는 목표다.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