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포스코건설, 6천억원 규모 서울 정릉골 재개발사업 수주

포스코건설, 6천억원 규모 서울 정릉골 재개발사업 수주

2022/06/20

l 전국 최대 규모 고급 테라스 하우스 단지 수주로 고급형 주거단지 부문에 차별적 우월성 보여
l 1조클럽 달성… 부산 부곡2구역, 서울 방배신동아 등 연이은 수주 기대

포스코건설이 공사비 약 6,028억 원 규모의 서울 성북구 정릉골 재개발사업의 시공사로 최종 선정됐다. 18일 열린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포스코건설은 참석한 조합원 560명 중 501명(89.5%)의 지지를 받으며 시공권을 획득했다.

성북구에 위치한 정릉골은 서울에서 몇 남지 않은 대형 재개발 사업지로 꼽혀왔다. 포스코건설은 정릉골을 지하 2층~ 지상 4층 81개동, 1,411세대 규모의 대규모 고급형 테라스 하우스로 시공할 계획이다.

포스코건설은 유일무이함을 뜻하는 ‘LE’에 정릉동 757번지에서 서울의 대단지 테라스 하우스 역사가 시작된다는 의미를 붙여 단지명을 ‘르테라스 757’이라 제안했다. 1,411 세대 전세대를 테라스 하우스로 짓고 조합원 세대 100%가 북한산, 정릉천 등 자연조망이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리조트 스타일의 인피니티 풀, 히노끼탕, 컨시어지 로비 등 다양한 형태의 커뮤니티 시설이 제공될 예정이다.

포스코건설은 정릉골 재개발사업을 수주함에 따라 올해 도시정비사업 누적 수주액이 1조원을 넘어선 15,558억 원을 기록했다. ▲대구 반고개 재개발(공사비 1,817억 원) ▲경기 성복역 리버파크 리모델링(2,385억 원) ▲서울 노량진3구역 재개발(2,954억 원) ▲서울 문래진주맨션 재건축(980억 원), ▲ 창원 반지1구역 재건축(1,394억 원), ▲ 정릉골 재개발(6,028억 원) 등을 따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정릉골 재개발 사업지는 전국에서 유일무이한 대규모 테라스 하우스로 변모하게 돼 준공 이후 지역 내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포스코건설이 고급형 테라스 하우스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이며, 부산 부곡 2구역, 서울 방배 신동아 등 시공사 선정을 앞두고 재건축, 재개발 사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정릉골 재개발사업 조감도로 건물들이 산과 정릉을 둘러싸고있다.

▲ 정릉골 재개발사업 조감도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