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포스코건설, 파나마에서 6억 5000만 달러 규모 복합화력발전소 및 가스터미널 수주

포스코건설, 파나마에서 6억 5000만 달러 규모 복합화력발전소 및 가스터미널 수주

2016/02/18

  • 파나마 최대 규모 … 발전소 380MW, 가스터미널 18만㎥ 저장가능
  • 중남미  에너지플랜트 누계수주 56억달러… 시장경쟁 우위 확보

 

포스코건설이 최근 파나마(Panama)에서 미국의 발전회사인 AES가 발주한 미화 6억 5000만 달러(한화 약7500억 원) 규모의 콜론(Colon) 복합화력발전소 및 가스터미널 건설공사에 대한 *EPC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콜론 복합화력발전소는 발전용량이 380MW로 파나마 최대 규모인데요. 이 발전소는 파나마 수도인 파나마시티(Panama City) 에서 북쪽으로 약 60km 떨어진 콜론(Colon) 지역(파나마운하 대서양쪽 초입)에 위치해 있으며, 포스코건설은 저장용량 18만㎥의 가스터미널도 함께 건설합니다.

 

△ 콜론 복합화력발전소와 가스터미널은 파나마 수도 파나마시티 북쪽 약 60km 거리에 있는 콜론 지역에 건설될 예정이다.

 

콜론 복합화력발전소에서 생산되는 전력은 약 15만 가구가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규모로, 파나마운하 인근 산업단지와 콜론 지역에 안정적인 전력 공급이 가능해질 전망입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10여년 동안 쌓은 발주처의 신뢰와 중남미 지역에서 에너지플랜트 품질시공기술력을 높이 평가받아 세계 유수 건설업체와의 치열한 경쟁을 뚫고 수주에 성공했습니다.

 

오건수 포스코건설 에너지사업본부장은 “국제유가하락 등으로 인한 어려운 해외수주환경 속에서도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12월 필리핀과 칠레에 이어 파나마 복합화력발전소 수주를 연달아 성공했다” 며, “이는 중남미 에너지플랜트시장에서 세계적인 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만큼 위상을 높이는 밑거름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지난 2006년 **AES가 발주한 칠레 벤타나스 석탄화력발전소를 수주하면서 국내 건설사로서는 최초로 중남미 에너지플랜트시장에 진출했습니다. 다음해인 2007년에는 칠레 캄피체ㆍ앙가모스 석탄화력발전소를, 2009년에는 페루 에너지플랜트 시장에 진출해 칼파ㆍ칠카우노 복합화력발전소를 잇따라 수주하는 등 중남미 진출 10년만에 총 56억 달러에 달하는 에너지플랜트를 수주했습니다.

 

*EPC : Engineering(설계), Procurement(조달), Construction(시공)

**The AES : 17개국에서 총 36GW 규모의 발전소를 운영 중인 미국의 발전회사

 

관련 글 보기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