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페루 해군 다목적지원함 건조사업 수주

페루 해군 다목적지원함 건조사업 수주

2018/03/16

– 페루 SIMA 국영 해군조선소와 다목적지원함 도면 및 기자재 패키지 공급계약 체결
– 6천만불 규모··· 페루 현지에서 건조 예정

포스코대우(사장 김영상)가 3월 15일(현지시간) 페루 수도 리마에서 페루 SIMA(Servicios Industriales de la Marina) 국영 해군조선소와 다목적지원함 2호선 건조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행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 하는 모습.
포스코대우가 3월 15일 페루 리마에서 국영 해군조선소 SIMA와 다목적지원함 2호선 건조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대선조선 안재용 사장, 조준혁 주 페루 한국 대사, 포스코대우 김선태 상무, 델알라모(Del Alamo) 페루 해군 국영조선소 사장, 곤잘로리오스(Gonzalo Rios) 페루 해군총장, 빅토르포마르(Victor Pomar) 페루 해군 참모차장.

총 6천만불(한화 약 640억 원) 규모의 이번 계약은 지난 2017년 다목적지원함 1호선을 성공적으로 건조한 점에 힘입어 성사될 수 있었다. 포스코대우는 페루 SIMA 국영 해군조선소에 선박 설계 도면 및 기자재 패키지 등을 공급하게 되고, 도면 및 기자재 조달과 기술 지원은 대선조선이 수행한다.

이번에 건조하는 다목적지원함은 지진과 쓰나미 등 재난이 잦은 페루에서 재난 상황 발생시 인명구조, 긴급구호물자 수송, 병원선 등 다목적으로 활용할 예정이고, 페루 SIMA 해군조선소에서 건조될 예정이다.

2017년 건조한 다목적지원함 1호선 모습.
2017년 건조한 다목적지원함 1호선 모습.

페루 SIMA 국영 해군조선소는 해군 소속이지만 페루 정부의 대부분의 선박을 관리하며 사실상 ‘페루 정부조선소’ 역할을 하고 있는 곳이다. 향후 페루는 SIMA 국영 해군조선소를 ‘국가 종합조선소’로 대형화할 계획이다. 페루 현지에서 건조하는 이번 사업을 통해 한국의 조선 기술을 배운 페루 조선인력을 양성하는 등 양국간 조선 분야 협력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대우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는 포스코대우의 우수한 해외 프로젝트 수행역량과 코트라, 방위사업청, 주 페루 한국대사관 및 무관부의 전폭적인 지원이 시너지를 발휘해 이뤄낸 성과이다. 이번 성과를 계기로 향후 브라질, 칠레 등 인근 중남미 국가에도 다목적지원함을 비롯한 G2G(Goverment to Goverment·정부간 수출계약) 프로젝트 및 해군 현대화 프로젝트를 수주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대우는 페루에서 2013년 지능형순찰차 800대, 2016년 2108대를 수출했고, 2017년에는 미얀마 정부로 스쿨버스 200대를 공급하는 등 코트라와의 긴밀한 협업으로 다양한 G2G 비즈니스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정세연 커뮤니케이터

관련 글 보기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