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탄소중립 공동목표 위해 전 세계 철강사 한자리에 …포스코, 세계 최초 수소환원제철 국제포럼 개최

탄소중립 공동목표 위해 전 세계 철강사 한자리에 …포스코, 세계 최초 수소환원제철 국제포럼 개최

2021/10/06

l 6일부터 8일까지 온•오프라인으로… 전 세계 철강사•원료사•국제기관 등 29곳 포함 48개국 1,200여 명 한자리에
l 문재인 대통령 “탄소배출 없이 만들어지는 철강이 새로운 인류 문명의 주춧돌이 되길 기대한다”
l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철강전문가들의 경쟁과 협력, 교류가 어우러지면 모두가 꿈꾸는 철강의 탄소중립 시대 빠르게 도래할 것”
l 포스코, 수소환원제철기술의 개방형 개발 플랫폼 제안해 글로벌 철강 기술 리더십을 강화하고 그린철강 시대 주도

포스코가 탄소중립이라는 전 세계 철강사들의 공동 목표를 위해 세계 최초로 수소환원제철 국제포럼(HyIS: Hydrogen Iron & Steel making Forum 2021)을 개최한다.

전 세계 철강 전문가들이 함께 모여 철강산업의 탄소중립 방안을 논의해보자는 포스코의 제안에 대해 세계 철강업계가 적극 공감해 성사된 이번 포럼은 6일부터 8일까지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열리며, 전 세계 주요 철강사, 원료공급사, 엔지니어링사, 수소공급사 등 유관 업계와 에너지 분야 국제기구, 각국 철강협회 등 29 곳을 포함 48개국에서 1,200여 명이 참석한다.

6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에서 개최된 포럼 개막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영상 축사를 통해 “세계철강산업이 탄소중립에 앞장서기 위해 뜻을 모으는 자리를 마련하게 되어 매우 반갑고, 그 최초의 하이스 포럼이 대한민국 서울에서 개최되어 더욱 뜻깊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인류는 수많은 위기를 연대와 협력으로 극복해왔고, 탄소중립이라는 새로운 과제 역시 국경을 넘어 손을 맞잡고 이뤄낼 것”이라며, “철강산업의 비중이 큰 한국이 먼저 행동하고 세계와 협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세계 철강산업이 탄소중립 사회의 기초를 안전하게 다져주면, 탄소중립을 향한 인류의 발걸음은 한층 가벼워질 것”이라면서 “이번 하이스 포럼을 계기로 세계 철강산업인들의 연대와 협력이 한층 강화되고, 탄소 배출 없이 만들어지는 철강이 새로운 인류 문명의 주춧돌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은 개회사에서 “철강공정의 탄소중립은 개별 국가나 기업이 단독으로 수행하기에는 버거운 과제이지만 여러 전문가들의 경쟁과 협력, 그리고 교류가 어우러져 지식과 개발경험을 공유한다면, 모두가 꿈꾸는 철강의 탄소중립 시대가 예상보다 빠르게 도래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포스코는 이번 포럼을 통해 수소환원제철기술의 개방형 개발 플랫폼 제안 등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다양한 어젠다를 제시함으로써 글로벌 그린철강 시대를 주도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포럼에는 철강 산업의 수소환원제철로의 적극 전환을 지원하고자 문승욱 산업부 장관 및 김성환 국회의원도 참석했다.

제조업의 근간을 이루는 철강산업은 지난 100년간 자동차, 건설, 조선, 기계 등 연관산업 발전에 큰 역할을 해왔으며, 전 세계적으로 연간 약 19억 톤의 철강을 생산해 인류의 번영과 성장에 기여하고 있다. 다만 철강은 다른 범용소재에 비해 톤당 이산화탄소 발생량이 적음에도 불구하고 거대한 생산규모로 인해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약 8%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현재 포스코를 비롯한 대부분의 글로벌 철강사들은 탄소중립을 속속 선언하며, 수소 기반 제철공법을 개발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데, 이번 포럼 기간 동안 논의하게 될 ‘수소환원제철’은 철강생산기술에 있어 혁신이자 대전환의 시작점이라는 점에서 의미하는 바가 크다.

10월 6~7일 양일간 서울에서 진행되는 프로그램은 키노트(Keynote) 세션 및 정책(Policy), 기술(Technology), 협업(Collaboration) 총 3개의 발표 세션으로 구성된다.

첫날 키노트(Keynote) 세션에서는 세계철강협회(World Steel Association) 사무총장 에드윈 바쏜(Edwin BASSON)과 호주 정부의 저탄소 특별 고문 알란 핀켈(Alan FINKEL)이 각각 <저탄소 시대를 위한 철강산업의 도전과 역할>, <수소 생산, 공급, 조달 등에 대한 현황과 전망>을 주제로 강연에 나서며, 뒤이어 수소환원제철 기술 개발에 있어 가장 앞서 있다고 평가받는 SSAB*와 포스코*의 최고기술책임자가 각사의 기술개발 동향을 직접 발표한다.
*SSAB : 최고기술책임자 마틴 웬궈 페이(Martin Wenguo PEI)가 스웨덴 철강업체 SSAB, 철광석 생산기업 LKAB, 에너지 기업 바텐발(Vattenfall)이 협력해 그린스틸 생산을 추진하는 HYBRIT(Hydrogen Breakthrough Ironmaking Technology) 프로젝트를 소개한다.
*포스코 : 이덕락 포스코 기술연구원장이 포스코가 10여 년간의 연구개발(R&D) 끝에 지난 ‘07년 독자 개발에 성공한 FINEX 유동로 기술을 기반으로 분광과 수소를 사용하여 철강을 제조하는 HyREX(Hydrogen Reduction Steelmaking) 친환경 공법을 소개한다.

둘째 날에는 세계철강협회 TECO*책임자 리즈완 잔주아(Rizwan JANJUA), 우드사이드(Woodside Energy) 수석 과학자 네일 카바나(Neil KAVANAGH), 에어리퀴드(Air Liquide) 동북아 지사장 빈센트 르 디아론(Vincent LE DIOURON)과 국제에너지기구(IEA) 에너지 분석 전문가 하나 만도바(Hana MANDOVA)가 키노트 연설자로 나서 그린철강 시대로의 전환에 필요한 인프라 및 자원을 함께 살펴보고, 에너지 전환 로드맵을 제시한다.
*TECO : 세계철강협회(World Steel Association) 기술분과위원회(Technology Committee)의 약어

정책(Policy) 세션은 유럽철강협회 (EUROFER), 중국철강협회(CISA), 일본철강연맹(JISF)등이 철강업계의 탄소중립 정책에 대해 논의한다.

기술(Technology) 세션에서는 아르셀로미탈, 일본제철, 뵈스트알피네(voestalpine), HBIS 등 10개 철강사와, BHP, 발레(VALE), 리오틴토(Rio Tinto) 등 3개 원료사, Midrex, Primetals 등 5개 엔지니어링사가 각사의 탄소중립 전략 및 저탄소 기술을 소개한다.

마지막 순서로 준비된 협업(Collaboration) 세션에서는 전 세계 철강사의 공통 관심사인 수소환원제철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하기 위한 협력 방안과 향후 시장 전망에 대한 전문가 패널 토론이 마련되었다.

첫 번째 토론 주제는 <수소환원제철 기술 공동 협업>으로, 세계철강협회 리즈완 잔주아(Rizwan JANJUA)가 좌장을 맡고 포스코 김기수 공정엔지니어링연구소장, SSAB 마틴 웬궈 페이 (Martin Wenguo PEI), 국제에너지기구(IEA) 에너지기술정책본부 산업부문장 피터 리바이(Peter LEVI), MPI(Material Processing Institute) 최고 경영자 크리스 맥도날드(Chris McDonald) 등이 패널로 참여해 수소환원제철 기술 현황과 상용화 추진 등에 대해 함께 논의한다. 포스코는 이 자리에서 Shaft Furnace와는 차별화된 FINEX 유동환원로 기반의 HyREX 기술을 처음으로 선보이고, 수소환원제철기술의 개방형 개발 플랫폼을 제안해 글로벌 철강 기술 리더십을 강화하고 그린철강 시대를 주도해 나가겠다는 구상이다.

<그린스틸 시장 전망>이라는 주제로 이어지는 두 번째 토론에는 세계철강협회 안전환경 및 기술국장 앤드류 퍼비스(Andrew PURVIS)가 좌장을 맡은 가운데 2050 탄소중립 이후의 제품과 시장, 가격 등을 전망하고 그린스틸의 필요성과 수요현황 분석 및 정부의 정책적 지원 방향에 대해서 점검한다. 패널로는 세계철강협회 원료/철강전략실장 바리스 시프트시(Baris CIFTCI), 연세대학교 민동준 교수, GM Technical Center Korea의 김동석 전무가 참여한다.

포럼 마지막 날인 8일에는 포스코가 해외 참가자 및 국내 철강 업계 관계자를 대상으로 마련한 포항제철소 3파이넥스 공장 플랜트투어가 진행될 예정이다.

포스코는 세계철강협회 정기총회 등을 통해 이번 포럼에서 논의된 결과를 공유하고, 포럼의 정례화를 제안하며 글로벌 철강업계의 탄소중립을 주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파르나스에서 열린 HyIS 2021 개막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는 최정우 회장의 모습. 왼쪽은 클로즈업, 오른쪽은 전체 모습.

▲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파르나스에서 열린 HyIS 2021 개막식에서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수소환원제철 국제포럼 개회식에 참여한 연사들의 기념사진 .(좌측부터 김성환 국회의원, 문승욱 산업부 장관,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세계철강협회(World Steel Association) 사무총장 에드윈 바쏜(Edwin BASSON)

▲ 수소환원제철(HyIS 2021) 국제포럼 개회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있다.(좌측부터 김성환 국회의원, 문승욱 산업부 장관,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세계철강협회(World Steel Association) 사무총장 에드윈 바쏜(Edwin BASSON)

관련 글 보기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