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최정우 회장, 남북정상회담 경제사절단으로 공식일정 수행

최정우 회장, 남북정상회담 경제사절단으로 공식일정 수행

2018/09/21

포스코 최정우 회장은 9월 18일부터 2박 3일동안 평양에서 열리는 제 3차 남북정상회담 경제사절단으로 공식일정을 수행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수행하는 경제계 인사로 참석하는 최정우 회장은 방북에 앞서 “우리가 아는 것과 차이가 있는지 잘 비교해서 보고 오겠다”고 밝혔다.

최정우 회장이 9월 18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북한의 경제를 책임지고 있는 리용남 북한 내각부총리와 인사하고 있다. 사진출처=KBS 9시뉴스 9월 18일자 리포트.

▲ 최정우 회장이 9월 18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북한의 경제를 책임지고 있는 리용남 북한 내각부총리(왼쪽)와 인사하고 있다. 공개 환담에서 최회장은 “10년 전 북한에서 무연탄을 수입했다. 서로의 관계가 다시 개선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사진출처= KBS 9시뉴스 9월 18일자 리포트]

이번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정상회담에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각계각층의 인사 52명이 특별수행원으로 참여했다.

경제계 인사에는 최정우 포스코 회장을 비롯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김용환 현대차 부회장 등이 동행했다.

한편, 방북을 마치고 온 최정우 회장은 사운영 회의에서 “포스코 뿐만 아니라 철강업계에 큰 기회가 될 것이고, 그룹사들도 좋은 사업 기회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라고 말하며  “현재 가동중인 남북경협TF에서 남북미관계를 면밀히 모니터링해 경협이 재개되고 기회가 오면 구체화 되도록 잘 준비할 것이다.” 라고 밝혔다.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