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최정우 회장, 포스코에 대한 국민들의 뜨거운 관심에 감사 인사 전해

최정우 회장, 포스코에 대한 국민들의 뜨거운 관심에 감사 인사 전해

2018/10/01

l 취임 전 추진한 ‘러브레터’를 통해 약  3,300건의 아이디어 접수
l 각계각층의 의견을 반영해 취임 100일 시점에 포스코 개혁 과제 발표 예정
l ‘러브레터’ 아이디어 접수는 상시 소통 창구로 운영해 갈 계획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러브레터’를 통해 포스코에 대한 애정과 관심을 보여준 모든 분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최 회장은 취임 전부터 포스코 100년 성장을 위한 전략을 구상하기 위해 포스코의 이해관계자 및 일반인들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포스코 ‘러브레터’로 명명된 아이디어 수렴 창구를 통해 지난 7월부터 3개월간 약  3,300건의 아이디어가 등록된 것으로 집계됐다.

금일 최정우 회장은 포스코 뉴스룸, 홈페이지, 사내 게시판 등 소통 채널을 통해 “지난 석 달 동안, 주주, 고객사, 공급사, 협력사 등 많은 이해관계자들과 포항, 광양 등 지역주민, 일반 국민까지 다양한 의견으로 참여해 주셨다. 이 자리를 빌려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포스코에 대한 애정과 관심에 감사 인사(전문 보기)를 전했다.

또한, “시민과 함께 하는 기업, 후손에게도 가족 같은 기업이 되어달라는 당부가 많았다. 협력사와 상생을 주문하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 작은 것부터 하나씩 고쳐나감으로써, 포스코 개혁의 출발점으로 삼겠다”며, ‘러브레터’가 미래 포스코 개혁에 큰 도움이 된다는 판단에서 접수를 종료하지 않고 앞으로도 상시 운영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최정우 회장은 취임 초 밝힌 대로 접수된 의견들을 수렴해서 취임 100일이 되는 날 포스코 개혁 과제를 발표할 예정이다.

포스코에 대한 ‘러브레터’ 접수는 기존과 동일하게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이메일(loveletter@posco.com)이나 포스코 뉴스룸, 홈페이지 등의 공지 팝업창에 나와있는 ‘의견등록’ 링크를 이용해 등록할 수 있다.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