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이미지

포항 제1고로의 마지막을 기념하며 현수막과 함께 공장 앞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직원들의 모습.

▲ 포스코 김학동 사장과 포항제철소 제선부 직원들이 종풍을 맞이하는 1고로 앞에 서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무실에서 마지막종풍 스위치를 누르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임직원들의 모습.

▲ 29일 포스코 포항제철소 1고로 종풍식에 참석한 임직원 대표들이 종풍 스위치를 누르고 있다. (왼쪽부터) 남수희 포항제철소장, 양원준 경영지원본부장, 이본석 노경협의회 포항제철소 근로자대표, 김학동 사장, 김경석 포스코노동조합 위원장, 이시우 안전환경본부장, 이덕락 기술연구원장

포항제철소 1고로 마지막 작업자의 옆모습과 출선 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 포스코 포항제철소 1고로 작업자가 29일 종풍전 마지막 출선 작업을 하고 있다.

‘첫 쇳물의 감격’ 포스코 포항1 고로, 반세기의 역사 마무리

2021/12/29 다운로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