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철강상생협력펀드” 활용하고 계십니까?

“철강상생협력펀드” 활용하고 계십니까?

2020/08/13

l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중견·중소 철강기업 및 협력기업에 긴급경영 자금으로 저금리 대출
l 펀드를 조성한 포스코와 현대제철과 거래 관계가 없는 기업도 지원

“코로나 확산 사태 이후 매출이 급감해 회사 경영 자금에 압박이 심화되었고, 자구책으로 극한적인 원가절감 활동을 추진하였으나 한계가 있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포스코의 ‘철강상생협력펀드’ 지원은 굳은 땅에 내린 단비와 같았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위기를 맞고 있는 중소 철강기업들에게 “철강상생협력펀드”가 제 몫을 톡톡히 하고 있다.

“철강상생협력펀드”는 코로나19로 철강업계 중소기업이 유동성 위기가 심각해지면서 지난 6월 한국철강협회 차원에서 추진한 것으로, 철강 관련 중견·중소기업 및 협력기업을 대상으로 긴급경영 자금 및 고용유지 등을 지원하기 위해 조성한 펀드.

포스코가 714억 원, 현대제철이 286억 원 조성에 참여하여 총 1,000억 원을 마련했다. 금리는 시중보다 약 1.05%p 낮은 수준으로 지원하며, 포스코와 현대제철이 거래하는 협력기업뿐만 아니라 양사와 거래 관계가 없는 기업도 한국철강협회를 통해 지원받을 수 있다.

한국철강협회 최정우 회장은 지난 6월 철강상생협력펀드 조성 협약식에서, “통상 상생협력펀드는 개별 기업 차원에서 조성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이번 펀드는 업계 최초로 철강업계가 공동으로 조성한다는 측면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며 철강업과 협력기업간 상생협력을 강조한 바 있다.

포스코의 경우 7월 말 기준 총 48개사 대상 444억 원을 협업은행인 IBK기업은행에 추천하였고, 이를 통해 다수가 심사를 거쳐 대출을 지원받았다. 현재까지 대출을 받은 기업들은 유동성 위기에 숨통을 트는 것은 물론 신용도 등에 따라 평균 1.4%p/연의 대출이자를 감면받으며 금융비용 절감 효과를 얻고 있다. 현재 IBK기업은행에서 심사 중인 추천기업들도 있어 자금 지원을 받을 중소기업들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철강상생협력펀드가 코로나19로 시름하는 중소·중견 철강기업들의 위기 극복에 작게나마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

한편 포스코는 “철강상생협력펀드”와 별도로 “상생협력펀드”를 자체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총 5,160억 원의 규모로 운영하는 “상생협력펀드” 또한 협력기업들의 운영자금 지원을 위한 것으로, “철강상생협력펀드”와 중복 활용이 가능하다. 상세 내용은 포스코 동반성장포탈(winwin.posco.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 글 보기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