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소방관을 꿈꾸던 청년, 열연 가열로의 불을 지피다

제철청년단 4

소방관을 꿈꾸던 청년, 열연 가열로의 불을 지피다

2020/08/04

※ 포스코 뉴스룸에서는 돌아온 <제철청년단 시즌2>를 통해 포스코의 경쟁력인 패기 넘치는 현장의 인재들을 만나보았습니다.

제철청년단 시즌2_1편. 포항제철소 열연부 최정문 대리

포스코 뉴스룸이 포항제철소에서 만난 최정문 대리는 2013년 1월 입사해 올해로 8년 차로 열연공장 초입에 위치한 가열로 운전을 통해 슬래브(정련된 쇳물을 고체화한 반제품)를 재가열하는 업무를 맡고있다. 소방안전 분야를 전공한 그는 불을 끄는 곳이 아닌 불을 지피는 곳으로 배치를 받아 처음에 두려움과 걱정이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웅장하고 뜨거운 슬래브를 보는 순간, 두려움은 새로운 시작에 대한 기대와 설렘으로 바뀌면서 입사 후 지금까지 포항 2열연공장을 지키고 있었다.

l 2열연공장은 세계 최고의 연연속공장

최정문 대리가 근무하는 2열연공장은 세계 최고의 연연속 압연이 이루어지는 공장이다. 그는 연연속 압연 공정에서도 가열로 운전을 담당하고 있는데, 슬래브를 대형 롤로 압연하기 위해서는 재결정 온도 이상으로 가열하는 공정이다. 가장 좋은 온도로 정확하게 가열하지 않으면 다음 공정에서 설비 트러블로 이어지기 때문에 운전대에 앉아있는 동안에는 절대로 다른 생각을 해서는 안된다고 한다.

그는 현재 입사 8년차로 선배님들에 비하면 아직 까마득하지만 어느덧 열 명의 후배가 생겼다고 한다. 현장에서 후배들에게 나름의 노하우를 쉽게 설명하기 위해서 한쪽 주머니에는 항상 석필(石筆)을 넣어 다닌다고 한다.

l 2열연공장의 “안전 지킴이”

2열연공장의 가열로는 PSM(Process Safety Management, 공정안전관리)설비로 유해, 위험물질의 누출ㆍ화재, 폭발 등의 중대산업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공정안전보고서를 작성해 관리해야 하는 곳이다. 그는 인천과 울산 등을 오가며 공정안전관리 교육을 이수한 뒤 지난 5월에는 직접 그린 P&ID(Piping & Instrumentation Diagram; 공정배관계장도) 도면이 좋은 점수를 받아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그는 가열로 운전자, PSM 담당자 외에 2열연공장에서 ‘특급소방안전관리자’ 역할을 맡고 있었다. 입사 초부터 공장에서 한 달에 한 번씩 소방안전점검을 진행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안전파트장님을 도와 소방안전점검을 꾸준히 했었다고 한다. 2015년 6월 특정소방대상물에 특급소방안전관리자를 선임하도록 법이 개정되면서 공부한 끝에 2015년 12월, 포항제철소에서 유일하게 자격을 취득했고, 2열연공장의 특급소방안전관리자로 선임되어 소임을 다하고 있었다.

l 목표는 전 세계를 대표하는 최고의 가열로

가열로는 대수리에서 1년 농사가 시작된다고 한다. 최정문 대리도 지난 6월 초 2열연공장의 가열로 대수리를 통해 평소 접근하지 못하는 곳까지 동료들과 같이 들어가서 깨끗하게 관리하고 나왔다고 한다. 낯선 철강용어와 거대한 설비들 앞에서 늘 긴장하고 있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어느덧 치열하게 땀을 흘리며 일의 기쁨을 함께 나누고 있는 그는 전 세계를 대표하는 가열로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한다.

끝으로 그는 선배들이 한 번 알려준 내용은 절대 다시 묻지 않는다는 신념으로 그때그때 배운 내용을 기록하고, 퇴근 후에는 다시 새로운 노트에 정리한다고 한다. 완성된 노하우를 혼자 간직하는 것이 아니라 배운 내용을 기꺼이 후배들에게도 공유하는 그를 통해 세계 최고의 가열로 그리고 포항 2열연공장을 기대해본다.

관련 글 보기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