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동남아 첫 자동차강판공장 ‘태국 CGL’ 준공, 후담을 듣다

동남아 첫 자동차강판공장 ‘태국 CGL’ 준공, 후담을 듣다

2016/09/20

태국 CGL 준공 특별 인터뷰. 동남아 시장에 포스코혼 심어 車강판 수익성 창출 전초기지로 만들겠다.  이진수 POSCO-TCS 법인장

 

포스코가 태국에 동남아 첫 자동차강판공장을 준공했습니다. 지난 8월 31일 태국 태국 라용주(州) 아마타시티 산업단지에서 열린 준공식에는 권오준 회장, 타나삭 파티마프라곤 부총리 및현지 고객사 임직원 등 25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는데요.

 

연산 45만 톤 규모의 태국 용융아연도금강판공장(CGL; Continuous Galvanizing Line, 이하 태국 CGL) 준공은 포스코에게 과연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을까요? 지금부터 Hello, 포스코 블로그와 함께 알아보시죠!

 

포스코의 동남아 첫 자동차강판공장 준공, 그 의미는?

POSCO-TCS 임직원이 동남아 자동차강판시장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확보해 POSCO the Great 재창조에 기여할 것을 다짐하고 있다.
△ POSCO-TCS 임직원이 동남아 자동차강판시장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확보해 POSCO the Great 재창조에 기여할 것을 다짐하고 있다.

 

태국 CGL은 2014년 9월에 착공해 총 3억 달러가 투입된 고급 자동차강판 생산기지인데요. 포스코는 이곳에서 생산하는 제품을 방콕 인근 가공센터인 POSCO-TBPC의 가공 서비스와 함께 태국 내 토요타·닛산·포드 등 글로벌 자동차사 및 부품사 등에 공급함으로써 태국의 고급 자동차강판 시장을 확보해 나갈 계획입니다.

태국은 동남아 자동차 생산능력의 50% 이상(연간 200만 대)을 점유하고 있는 자동차 최다 생산국인데요. 중국 상하이자동차가 2017년 20만 대 규모의 설비를 신설하고, 일본계 자동차사도 지속적으로 설비를 확장하고 있는 대규모 자동차시장이기도 합니다.

특히 최근에는 아세안경제공동체(AEC) 회원국간 무관세화, 태국 정부의 친환경 자동차산업 육성정책 등에 힘입어 2020년까지 연산 280만 대 규모로 확대할 것으로 전망되는 성장 잠재력이 매우 높은 곳이죠.

일본의 경우 일본계 자동차사 및 부품사들이 1960년대부터 꾸준히 이 지역에 진출해왔고, 2013년에는 자국 회사들에게 현지에서 소재를 공급하고자 일본계 철강사인 JFE와 신일철주금(NSSMC)이 40만 톤, 36만 톤 규모의 자동차강판공장을 각각 준공하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태국 내 자동차강판 생산규모는 증가하고 있지만, 공급량이 여전히 수요에 미치지 못해 수입 등 대외 의존도가 높아질 수 밖에 없는 실정입니다. 이에 포스코는 태국에 진출해 있는 일본계를 포함한 글로벌 자동차사·부품사들과 원활한 소재 공급을 통해 전략적 파트너십을 공고히 하고, 태국 자동차강판 시장에서의 고급 도금재 판매를 확대하는 방안으로 2011년 현지 생산법인 사업을 검토, 2014년 CGL 착공에 들어가 이날 준공한 것이죠.

포스코는 이번 자동차강판공장 준공을 통해 현지 가공법인은 물론 베트남 생산법인 등과 함께 생산부터 가공·판매·기술지원까지 최적화된 솔루션마케팅 체제를 동남아 지역에 구축했습니다. 인도·중국에 이어 태국에서도 자동차강판 생산능력을 확대해 글로벌 철강사들과의 경쟁에서 입지를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태국 CGL 준공으로 해외에서 포스코의 자동차용 강판 생산능력은 연간 225만 톤으로 늘었습니다. 향후 포스코는 광양과 중국 등에 CGL을 신증설해 국내 7개, 해외 6개 라인을 가동함으로써 올해 900만 톤 이상, 2018년 이후 1000 만 톤 판매체제를 완성시켜 세계 최고 자동차강판 공급사로서의 입지를 굳혀 나갈 계획입니다.

‘태국 CGL’ 준공의 주역, 이진수 법인장과의 인터뷰

 

이번 준공의 뒤에는 이진수 POSCO-TCS 법인장의 활약이 자리하고 있었는데요. 지난해 5월 태국 CGL 건설의 구원투수로 투입돼 공장 준공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그는 “‘포스코 스타일’로 동남아 시장에서 제대로 승부를 겨뤄보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전 직원의 역량을 모아 동남아 최고의 CGL로 만들어 나가겠다는 그의 꿈 이야기를 Hello, 포스코 블로그가 직접 들어봤습니다.

태국CGL 건설 배경과 향후 기대효과가 궁금합니다.

 

태국은 동남아 지역에서 자동차산업뿐 아니라 가전 등 제조업의 중심지입니다. 자동차 산업의 경우 일본의 완성차사들이 1960년대부터 진출해 전체 자동차 생산의 9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데, 이들 기업은 현지에서 소재를 공급받고자 하는 니즈가 있습니다. 신일철주금(NSSMC)과 JFE 등 일본 철강사들은 이러한 니즈에 대응하고 시장을 확대하기 위해 태국에 진출, 2013년부터 CGL을 가동하고 있습니다.

태국에 연간 15~20만 톤의 도금강판을 공급하고 있는 포스코 역시 이러한 동남아 고객사의 소재 수급 현지화 니즈에 부응하고, 최근 심화되는 통상 규제에 사전 대응함으로써 기존 고객사에게 안정적인 공급을 지원하고, 나아가 시장을 확대하기 위해 태국에 진출했습니다.

또한 2015년 12월 말, 아세안경제공동체(AEC)가 출범함에 따라 베트남,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 등 역내 국가에도 포스코의 우수한 도금재 확대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일본 등경쟁사와 비교해 포스코 기술력과 제품의 차별점은 무엇인지요?

 

NSSMC와 JFE가 우리보다 앞선 2013년부터 CGL을 가동하고 있지만, 아직 품질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는 일본 철강사가 기술력이 뒤처져서가 아닙니다. 글로벌 진출 경험 부족, 다소 미숙한 해외 생산법인 운영 능력에 기인한 것입니다.

하지만 포스코는 멕시코와 인도, 중국에서 이미 가동 중인 CGL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적기에, 체계적인 기술 지원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또한 직원들이 수행해야 할 작업 방법도 구체적으로 표준화해두고 있습니다. 출발은 일본에 비해 늦었지만 설비,품질 측면에서 비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POSCO-TCS 외관과 내부 사진들

 

태국 및 동남아 시장에서 포스코만의 마케팅 전략을 들려주십시오.

 

태국 CGL은 자동차강판을 안정적으로 생산해 지역 고객사에게 경쟁력 있는 소재를 공급하고자 세워졌습니다. 하지만 자동차용 강판을 공급하기에 앞서 각 자동차사로부터 품질인증을 받아야 하는데, 통상 1년 6개월~2년이 소요됩니다.

따라서 품질인증 획득 전까지는 경쟁사들이 생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전 및 컬러용 극박 아연도금강판(GI) 제품에서의 품질 차별화를 바탕으로 수주 기반을 확대, 수익성을 창출해 나갈 계획입니다.

또한 태국에는 소규모의 로컬 자동차사가 많이 있습니다. 이들 회사는 소재 구매 채널을 제대로 구축하고 있지 않고 기술력이 노후해 포스코 같은 대형 철강사와의 관계 형성은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포스코는 태국 CGL을 통해 이들 로컬기업에 금형기술 등 가공기술과 소량의 자동차용 강판 구매 채널을 제공함으로써 솔루션마케팅을 바탕으로 수주 기반을 확대할 나갈 방침입니다.

현지 채용 직원과의 시너지는 어떻게 만들어 나갈 계획이신지요?

 

전 세계 어디를 가더라도 ‘사람’은 똑같습니다. 국가나 출신 지역에 따라 직원 관리 기준이 달라져서는 안됩니다. 상대방, 즉 현지채용 직원을 존중하고 배려하면 국적,출신과 관계없이 직원 간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습니다. 전 직원이 제철보국 (製鐵報國)의 소명의식과 같은 목표를 갖고 나아가면 업무성과를 거둘 수 있습니다. 인간적으로 부딪히는 것은 인간적인 배려로 해결해 나가고, 일하는 방식은 한국식으로, 포스코 스타일로 가꿔나가 성과를 내야겠습니다.

임직원들이 공장을 거닐고 있는 모습

 

마지막으로 태국 CGL의 목표와 각오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태국 CGL은 세계 최고의 기술을 갖고 있는 일본 철강사와 같은 시장에서, 같은 고객에게, 같은 아연도금강판 제품으로 경쟁해야 합니다. 품질,설비,법인 운영 등 전 측면에서 비교 우위를 조기 확보할 수 있도록 전 직원이 포스코의 명예를 걸고 일치단결해 태국에서 반드시 포스코 성공 신화를 꼭 쓰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진수법인장(POSCO-TCS)은 누구?

 

1989년 포스코 입사 후 포항제철소 냉연부에서 냉연품질 향상 비상체제를 겪으면서 냉연품질과 조업, 자동차 강판을 제대로 배웠습니다.

 

그는 1993년부터 2년간 인도네시아·싱가포르에 주재하면서 세일즈 엔지니어로 활동한 데 이어 광양제철소에서 맞춤식 재단 용접강(TWB; Tailor Welded Blanks) 생산 및 자동차 강판 기술전략 수립 업무도 수행했습니다.

 

냉연제품과 자동차강판에 남다른 지식을 갖고 있던 그는 멕시코에 가공센터 POSCO-MPPC 1·2공장을 건설하고, 이어 포스코가 해외에 첫 착공한 멕시코 1·2 용융아연도금강판공장(CGL) 생산본부장으로 근무하면서 공장 초기 안정화에 기여했습니다.

 

이번 태국 CGL 준공을 시작으로
동남아 시장에 힘차게 뻗어 나아갈 포스코의 활약상,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립니다.

 

관련 글 보기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