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어는 최소 두 글자 이상 입력해주세요.

국내 최초 비주거시설 ‘제로에너지인증’ 획득

국내 최초 비주거시설 ‘제로에너지인증’ 획득

2018/01/22

–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 최신 에너지절약 기술 적용
– 정부의 에너지절감 로드맵에 발맞춰 친환경 선도기업으로서 역할 수행

포스코건설(사장 한찬건)이 시공한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가 1월 19일 비주거시설로는 국내 최초로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을 획득했다.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은 건축물의 단열성능을 극대화하고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해 에너지소요량을 최소화한 건축물에 대해 인증해주는 제도이다.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동 주관하고 한국에너지공단이 운영을 맡고 있다.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 조감도.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 1차에너지소요량 137.2+에너지자립률 20%이상 에너지평가프로그램 반영기술요소 고단열외피 고성능창호 창호shgc 수직루버 수평루버 고효율 지열시스템 배기열회수 환기장치 펌프 인버터제어 조명밀도 최적화 태양광 발전 bipv 추가에너지절약 기술요소 개폐장확대 고측장적용 아트리움 최적화 우수증수재활용 자동절전형 다양led bems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 조감도.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는 지하 2층, 지상 8층 규모의 대형 공공 업무시설로 중소벤처기업부가 입주하는 창업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입주하는 혁신기술존, 문화체육관광부가 입주하는 ICT문화융합존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전체 공사비는 약 1472억 원 규모로 외기 냉방 공조 시스템과 고효율 LED 조명을 적용했고, 단열 성능 강화, 냉방 부하 절감 등 다양한 첨단 기술을 적용했다. 또한 옥상과 아트리움 상부에는 태양광을 설치해 전력을 생산하고, 지열 및 연료전지를 적용해 열원을 공급, 빌딩 에너지관리 시스템(BEMS)으로 전력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이러한 노력으로 ‘제로에너지 건축물 인증’에 필요한 항목인 △건축물 에너지효율등급 1++등급 △에너지자립률* 20%이상 △빌딩에너지관리시스템(BEMS)을 모두 적용해 제로에너지 건축물을 구현해냈다.

포스코건설은 포스코와 공동으로 지난 2013년 인천 송도 연세대 국제캠퍼스 내에 친환경, 에너지 저감형 건축물인 ‘포스코 그린빌딩’을 건설한 바 있다. 이 빌딩에는 106가지 친환경기술 및 포스코 그룹사의 고유기술이 적용됐고,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와 같은 고품질 에너지자립형 건축물 실증의 밑거름이 됐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정부의 에너지절감 로드맵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비주거시설 최초로 제로에너지 인증을 획득한 데 큰 의미를 두고 있다. 시공 기술력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시대적 요구인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고 친환경 선도기업으로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동준 커뮤니케이터

*에너지자립률 건출물 에너지 소비량 대비 신재생 에너지 생산량

관련 글 보기

URL 복사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공유하기

복사 버튼을 클릭하면 클립보드에 복사됩니다.
맨 위로